'김건희 녹취 방송' 앞두고..이재명 "특별한 의견 없다" vs 홍준표 "조국 진실 나오길 기대"

변덕호 입력 2022. 1. 16. 18:46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지난 15일 강원 춘천시 강원도의회에서 열린 강원도 18개 시군 번영회장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배우자 김건희씨의 '7시간 통화 녹취록' 방송을 앞두고 16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특별한 의견이 없다"며 말을 아꼈다. 반면,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혹시 오늘(16일) 밤에 방영될 김건희씨 녹취록에서 조국 사건의 진실이 나올 수 있을지 기대해 본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16일 오후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 시즌2 일정으로 찾은 강원도 속초 조양감리교회 예배 참석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MBC 탐사 프로그램 '스트레이트'는 이날 저녁 김씨와 유튜브 채널 '서울의소리' 기자가 통화한 '7시간 통화' 녹취 일부를 방영할 예정이다.

앞서 법원은 해당 프로그램 내용 중 김씨에 대한 수사 및 법원 판단에 따라 사생활과 관련된 내용은 제외하고 방영하라는 판단을 내린 바 있다. 김씨의 육성이 담긴 긴 분량으로 방송된다는 점에서 이번 방송이 대선 판도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이목이 쏠리고 있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유튜브 채널 'TV홍카콜라' 방송]
반면 홍 의원은 이날 김씨의 녹취록 방영에 대해 "조국 사건의 진실이 나올 수 있을지 기대해 본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2년 전 페이스북에 조국 수사의 본질을 민주당 내 권력 투쟁이라고 설파한 일이 있었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을 대통령 만들기 위해 경력 쌓기로 법무부 장관에 임명하니, 여권 차기 세력과 검찰이 합심, 저항해서 조국 사건을 만들었다고 주장했던 일이 있었다"고 했다.

그는 "이것은 지난해 경선 토론 때 TV조선 생방송 당시도 일부 지적했고, 그것 때문에 그것 때문에 작년 경선 토론 때 어떤 경선 후보로부터 '조국 수홍'이라는 어처구니없는 공격을 받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많은 오해와 아쉬움을 남긴 경선 토론이었지만 나는 내 판단이 틀리지 않았다는 것만 확인될 기회가 온다면 그 당시 경선 토론에 대한 아무런 유감이 없을 것"이라며 "김건희씨 녹취록에서 조국사건의 진실이 나올 수 있을지 기대한다"고 밝혔다.

홍 의원의 이같은 발언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수사를 지휘한 윤석열 당시 검찰 총장을 가까이서 지켜본 김건희씨가 당시 수사 상황에 대한 견해를 통화에서 말했을 가능성이 크다는 판단에 근거한 것으로 풀이된다.

MBC는 이날 오후 8시20분 재판부 결정을 반영한 '김건희씨 7시간 통화 내역'을 방송을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

[변덕호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