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 미군기지 사령관 부인은 입양 한인..40여년만에 가족 재회

정빛나 입력 2022. 1. 16. 11:4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한국인 입양아인 평택 미군기지 사령관의 부인이 40여 년 만에 가족과 재회한 사연이 공개돼 눈길을 끈다.

16일 미군 기관지인 성조지에 따르면 세스 그레이브스 캠프 험프리스 사령관의 부인인 타라 그레이브스(46) 씨는 1975년 미국으로 입양됐던 한인이다.

결국 입양된 이후 한 번도 한국을 다시 찾지 않았던 타라 씨의 가족 재회는 남편이 작년 한국으로 근무지를 옮기면서 '우연히' 성사됐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미 성조지에 사연 소개..생후 6개월 미국 가정에 입양돼
평택 미군기지 사령관 부인, 45년전 입양 한인…최근 가족 재회 (서울=연합뉴스) 평택 미군기지인 캠프 험프리스의 세스 그레이브스 사령관의 부인이 45년 전 미국으로 입양됐던 한국인이라는 사연이 최근 공개됐다. 사진은 입양 당시 사진. '김은숙'이라는 한국 이름이 적혀 있다. 2022.1.16 [출처=미군 기관지 성조지 홈페이지]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한국인 입양아인 평택 미군기지 사령관의 부인이 40여 년 만에 가족과 재회한 사연이 공개돼 눈길을 끈다.

16일 미군 기관지인 성조지에 따르면 세스 그레이브스 캠프 험프리스 사령관의 부인인 타라 그레이브스(46) 씨는 1975년 미국으로 입양됐던 한인이다.

당시 생후 6개월로, 한국 이름은 '김은숙'이다.

미국에서 또래들의 인종차별 등으로 녹록지 않은 유년기를 보냈다는 그가 '뿌리'를 찾으려고 노력하지 않았던 건 아니다.

타라 씨는 16살 때 양어머니의 도움으로 친모와 한때 연락이 닿아 통역본 편지를 주고받기도 했다.

하지만 당시 친모는 직접 대면하기 전까지는 자세한 얘기를 하기를 꺼렸고, 한국어를 배우라는 말도 했다. 편지 교환도 2년 만에 중단했다고 한다.

결국 입양된 이후 한 번도 한국을 다시 찾지 않았던 타라 씨의 가족 재회는 남편이 작년 한국으로 근무지를 옮기면서 '우연히' 성사됐다.

타라 씨는 "아직까지 완전히 치유되지 않은 저의 (입양으로 인한) 상처가 치유될까 싶어서, 가족들에게 다시 연락해 보기로 했다"고 말했다.

평택 미군기지 사령관 부인, 45년전 입양 한인…최근 가족 재회 (서울=연합뉴스) 평택 미군기지인 캠프 험프리스의 세스 그레이브스 사령관의 부인이 45년 전 미국으로 입양됐던 한국인이라는 사연이 최근 공개됐다. 사진 왼쪽부터 오빠 김형배 씨, 타라 그레이브스(한국명 김은숙), 세스 그레이브스 사령관. 2022.1.16 [출처=미군 기관지 성조지 홈페이지]

재회는 평택에 있는 한 카페에서 이뤄졌다. 큰오빠를 비롯한 6남매가 입양 46년 만에 한자리에 모인 셈이다.

이 만남을 계기로 그는 자신의 친부모가 당시 딸 대신 아들 하나를 더 원했고, 어려운 형편 등으로 입양을 결정했던 사실을 전해 들었다. 부모가 이혼하면서 자식들이 아버지 밑에서 컸고, 얼마 지나지 않아 부친도 숨을 거뒀다는 얘기도 알게 됐다.

오빠 김형배 씨는 "부모님에게 여동생이 어디로 갔는지 물었지만, 아무런 얘기도 듣지 못했다"며 "당시 다른 형제들이 입양의 개념을 이해하기엔 너무 어렸지만, 나중엔 죄책감이 들었다"며 수십 년 만에 다시 만난 여동생에게 용서를 구하기도 했다.

그레이브스 사령관은 성조지에 "가족들이 결국엔 서로 다시 만나게 된 데 대해 매우 기뻐했다"며 "아내에게 굉장히 특별한 순간이었던 것 같다"고 전했다.

shine@yna.co.kr

☞ '금자씨' 이영애 딸, 배우에서 美장교로…자원입대한 이유는
☞ 가수 비, '800억 자산가인데 인색' 동영상 퍼지자…
☞ 아내 친구 성추행 40대 징역 1년…"상당한 정신적 충격"
☞ 망망대해 위 6천만원 짜리 '바다 공중화장실'을 아시나요
☞ "커플링 맞추고 환하게 웃던 아빠…그 뒤로 볼 수 없다니"
☞ '강릉 엄지네' 3대의 꼬막과 함께한 통 큰 기부
☞ 목에서 사탕이 쑥…딸 구해낸 아빠의 기술
☞ 여탕에 아들, 남탕에 딸 몇살까지?
☞ 바닥에 닿는 순간 '펑'…차에서 내리던 택배물품 대폭발
☞ "34년 밥퍼 나눔 운동 최대 위기"…서울시, 최일도 목사 고발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