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초미세먼지 2년 연속 최저치..작년 '좋음' 163일 최다

김경태 입력 2022. 1. 16. 07:0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경기도 초미세먼지(PM 2.5) 연평균 농도가 측정 이래 2년 연속 최저를 기록하면서 지난해 초미세먼지 '좋음' 일수가 가장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에 따르면 도내 초미세먼지 연평균 농도는 2015년 26㎍/㎥로 처음 관측된 이후 2016년과 2018년 28㎍/㎥까지 올라갔다가 점차 감소해 2020년과 2021년 21㎍/㎥를 유지하고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나쁨' 이상 34일↓..저감정책·국외요인·코로나19·기상 등 영향
포근한 대설, 초미세먼지 (경기 광주=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절기상 대설인 2021년 12월 7일 오전 경기도 광주시 남한산성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가 뿌옇다. 2021.12.7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연합뉴스) 김경태 기자 = 경기도 초미세먼지(PM 2.5) 연평균 농도가 측정 이래 2년 연속 최저를 기록하면서 지난해 초미세먼지 '좋음' 일수가 가장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에 따르면 도내 초미세먼지 연평균 농도는 2015년 26㎍/㎥로 처음 관측된 이후 2016년과 2018년 28㎍/㎥까지 올라갔다가 점차 감소해 2020년과 2021년 21㎍/㎥를 유지하고 있다.

지난해 시군 측정치를 보면 김포시가 25㎍/㎥로 가장 높았고, 하남시와 동두천시가 각각 16㎍/㎥로 가장 낮았다. 의왕시는 2020년 22㎍/㎥에서 2021년 17㎍/㎥로 가장 많은 22.7% 개선됐다.

지난해 도내 초미세먼지 '좋음'(15㎍/㎥ 이하) 일수는 163일이었다. 한 주에 3일 이상 맑은 상태를 유지한 셈이다. 2015년 86일보다 77일(89.5%), 2020년보다 22일(13.5%) 늘었다.

건강에 악영향 우려가 있는 '나쁨' 이상 (36㎍/㎥ 이상) 일수는 41일(나쁨 36일, 매우 나쁨 5일)로 역대 최소였으며, 2015년 75일보다 34일(45.3%) 줄었다.

연구원은 초미세먼지 감소 원인을 ▲ 노후 경유차 조기 폐차, 산업시설의 오염물질 배출량 저감 등 대기질 개선 정책 ▲ 국외 유입 오염도 감소 ▲ 코로나19 영향과 양호한 기상 조건으로 분석했다.

연구원은 2021년 경기도 대기질 정밀 분석 결과를 올해 하반기에 대기환경정보서비스 누리집(air.gg.go.kr)에 공개할 예정이다.

박용배 도보건환경연구원장은 "지난해 초미세먼지 농도는 대기질이 개선돼 역대 최소로 나타났지만, 기상 조건 및 국외 영향에 따라 언제든지 고농도 미세먼지가 발생할 수 있다"며 "도민이 실시간 대기질 정보를 쉽게 확인하고 대기오염경보 발령정보를 신속하게 받아 볼 수 있도록 지속해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ktkim@yna.co.kr

☞ "커플링 맞추고 환하게 웃던 아빠…그 뒤로 볼 수 없다니"
☞ 가수 비, '800억 자산가인데 인색' 주장에 어떤 대응하나
☞ 바닥에 닿는 순간 '펑'…차에서 내리던 택배물품 대폭발
☞ 마약 먹이고 내기 당구…A급 지명수배범 5년만에 검거
☞ 목에서 사탕이 쑥…딸 구해낸 아빠의 기술
☞ "소백아 찾아!"…철근밭 헤집는 '구조견의 맨발 투혼'
☞ 6세아들 찬물샤워 벌주다 숨지자 쓰레기봉투에 넣어서…
☞ 중국 인권변호사 1년째 행방묘연…부인은 투병중 사망
☞ '백신 거부' 조코비치 호주 재구금…법원 막판 심리
☞ 약값 5000% 폭리 '밉상 사업가', 760억원 배상에 영구퇴출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