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이대남' 구애.."남자라고 죄인 아냐..특별한 희생엔 보상을"

서영지 입력 2022. 1. 15. 22:46 수정 2022. 1. 15. 23:1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15일 "남자로 태어난 게 죄인도 아닌데 어떤 형태로든지 특별한 희생에 대해선 상응한 보상을 해줘야 한다"며 '이대남'에 대한 구애에 나섰다.

이 후보는 이날 저녁 강원 인제군의 한 카페에서 군 전역자들과 진행한 '명심토크 콘서트'에서 이같이 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2022 대선]강원도 인제군서 군전역자들과 '명심토크 콘서트'
윤석열 등 겨냥 "군대 안 다녀온 인간들이 '멸공' 주장"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15일 강원도 춘천시 명동거리를 방문, 시민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15일 “남자로 태어난 게 죄인도 아닌데 어떤 형태로든지 특별한 희생에 대해선 상응한 보상을 해줘야 한다”며 ‘이대남’에 대한 구애에 나섰다.

이 후보는 이날 저녁 강원 인제군의 한 카페에서 군 전역자들과 진행한 ‘명심토크 콘서트'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는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최근 대형마트에서 멸치와 콩을 구매하며 ‘멸공논란’을 빚은 것을 겨냥해 “원래 군대 안 갔다 온 인간들이 멸공, 북진통일을 주장한다. 선제공격 이런 것을 (주장) 한다”고 직격하기도 했다.

군복무 기간 동안 처우개선을 위한 아이디어도 내놨다. 이 후보는 “제가 구상하는 것 중 하나가 군대를 1년6개월 가면 지금은 눈 치울 걱정하고 식당에서 급식병 이런 것을 하면서 매일 얼굴 뻘게져서 스팀을 쐬고 이런다”며 “그런 건 외주를 주고 경계 업무는 첨단장비로 하고, 예를 들면 드론 부대 같은 걸 창설해서 프로그래머 양성하고, 그런 부대를 잘 유지하다가 퇴역하면 관련 회사에 취업하고, 이렇게 해주면 좋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또 이 후보는 참석자들이 ‘심정적으로 추웠던 인생의 시련이 있느냐’고 묻자 “최근에도 추위를 느꼈다. 목이 날아갈 뻔 했다”며 과거 공직선거법으로 재판 받던 시절을 언급했다. 이 후보는 “진짜 그때 추웠다. 법원, 선고, 재판 이런 게 뉴스에 나오면 가슴이 뚝뚝 떨어졌다. 어떤 느낌이냐면 옆에 쫙 사형수가 대기하는데 옆에서 목이 날아가는 걸 보고 있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인제/서영지 기자 yj@hani.co.kr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