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돌 딸 성희롱한 공무원 남편 친구, 성행위 암시 사진까지"

김명일 기자 입력 2022. 1. 15. 21:1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남편 친구가 단톡방에 올린 성행위를 암시하는 손 모양. /온라인 커뮤니티

공무원인 남편의 친구가 두 돌이 막 지난 자신의 딸을 성희롱했다는 사연이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다.

1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두 돌 아이를 성희롱한 남편 친구, 어떻게 해야 할까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 작성자는 “저희 남편과 친구 A는 같은 부대 출신으로 공무원”이라며 “(이런 일을 당하니)너무 정신이 없는데 현명하게 대처할 방법 좀 제발 알려달라”라고 했다.

작성자는 “이제 막 두 돌이 지난 딸을 키우고 있다. 어제 남편이 술이 많이 취해왔는데 깨워도 안 일어났다. 남편 손가락으로 지문 인식해서 남편 핸드폰을 뒤졌다”라며 “연애 때부터 (친구들끼리 음담패설을 해서)거슬리던 단톡방이 있는데 요즘도 그러나 싶어 확인했다”라고 했다.

작성자는 “남편친구 A가 저희 애 사진을 올리며 결혼 안한 B에게 얘(저희 딸)랑 결혼하라고 했다”라며 “이 대화 위에는 A가 와이프가 임신했다며 초음파 사진을 올렸고 저희 남편이 ‘OO(성별)는 아직 모르나?’ 라고 보냈다. 그에 대한 대답이 OO버닝썬이라는 대답이었다. OO은 저희 딸 이름이다”라고 했다.

이어 “남편은 꼴에 그에 대항한다고 쓴 게 애 아빠는 알고?(누가 친아빠인지 아냐)다”라며 그러자 A는 성행위를 암시하는 손가락 사진을 찍어 보냈다고 설명했다.

작성자는 “남편을 깨워 따지니 오히려 핸드폰을 왜 몰래 보냐며 화를 내고 급기야 절 때리려고 했다”라며 “제 이름이었으면 이렇게 화 안 난다고 소중한 내 딸 이름 이렇게 올리고 아빠가 돼서 화도 안 내는 너랑은 못 산다고 했다. 그러자 사과를 하며 원하는 대로 해준다길래 이혼해 달라하고 협의내용을 자필로 적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작성자는 A가 보낸 사과 문자를 공개했다. A는 “자녀를 가지고 장난친 부분은 정말 죄송하다. 저도 이제 100일 된 아이가 있다. 군대에서 만난 이후로 서로 아픈 과거를 보다 보니 장난도 많이 치고 싸우기도 했다”라며 “더 세게 장난치다 보니 서로 가족까지 입에 담아서 안 되는 말로 건드리기도 했다. 진심으로 죄송하다”라고 했다.

그러나 작성자는 “어차피 이혼서류까지 작성했다. 자기 딸까지 팔아가며 유지한 소중한 인연인데 죽을 때까지 버리지 말고 친구 해라”라고 답장을 보냈다.

작성자는 추가로 올린 글에서 “제가 참고 넘어간다면 저 또한 저희 아이에게 공범 되는 거라고 생각한다”라며 “이 세상에 엄마 아빠만 믿고 태어난 아이. 아빠가 이러니 제가 2배로 책임지고 행복하게 해줄 거다”라고 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