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국무부 차관 "우크라이나 사이버 공격은 러시아 소행"

백주연 기자 입력 2022. 1. 15. 20:58 수정 2022. 1. 15. 21:0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13일(현지시간) 밤부터 14일 새벽 사이에 일어난 우크라이나 정부기관 사이트 해킹 공격 배후에 러시아가 있다는 주장이 이어지고 있다.

미국 국무부 차관도 이번 우크라이나 사이버 공격이 러시아가 보여온 행동 패턴의 일부라고 지적했다.

14일 빅토리아 눌란드 미 국무부 차관은 파이낸셜타임즈(FT)와의 인터뷰에서 "지난 밤 대규모 우크라이나 사이버 공격은 러시아의 전술"이라고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우크라 외무부도 "배후에 러시아 있다" 겨냥
러시아는 사이버 공격 사건 개입 부인
빅토리아 눌란드 미 국무부 차관./AFP연합뉴스
[서울경제]

13일(현지시간) 밤부터 14일 새벽 사이에 일어난 우크라이나 정부기관 사이트 해킹 공격 배후에 러시아가 있다는 주장이 이어지고 있다. 미국 국무부 차관도 이번 우크라이나 사이버 공격이 러시아가 보여온 행동 패턴의 일부라고 지적했다.

14일 빅토리아 눌란드 미 국무부 차관은 파이낸셜타임즈(FT)와의 인터뷰에서 “지난 밤 대규모 우크라이나 사이버 공격은 러시아의 전술”이라고 밝혔다. 이어 눌란드 차관은 “과거 러시아 공작원들은 정부를 불안하게 만들고 정부의 신뢰감을 떨어뜨리기 위해 이같은 행동을 반복해왔다”고 덧붙였다.

앞서 우크라이나 대규모 해킹 공격으로 외무부·지역개발부·스포츠부·에너지부·농업정책부·재무부 등 7개 부처, 국가 응급서비스 사이트 등이 피해를 입었다. 우크라이나인들의 전자여권과 백신 접종 증명서 등이 저장된 사이트도 공격 당했다.

우크라이나 외무부 올렉 니콜렌코 대변인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대규모 해킹 공격으로 외무부를 비롯한 다수 정부 부처 사이트가 일시적으로 다운됐다"면서 전문가들이 시스템 복구 작업 중이라고 밝혔다.

니콜렌코 대변인은 "이번 공격의 배후에 누가 있는지를 얘기하기는 너무 이르다"면서도 "과거에 우크라이나를 상대로 한 일련의 러시아 사이버 공격 기록들이 있다"며 러시아를 겨냥했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에 대한 사이버 공격 사건 개입을 부인했다.

한편 옌스 스톨텐베르그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NATO) 사무총장은 이날 우크라이나 정부에 대한 사이버 공격을 강력히 규탄하면서 나토는 향후 며칠 내에 우크라이나와 사이버 안보 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합의에 서명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은 이 같은 협력에는 우크라이나가 나토의 악성 소프트웨어 정보 공유 플랫폼에 접근할 수 있도록 하는 것도 포함된다고 덧붙였다.

백주연 기자 nice89@sedaily.com

Copyright© 서울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