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새 전용기 타고 마지막 순방길 올랐다

입력 2022. 1. 15. 20:20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 앵커멘트 】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15일) 임기 중 사실상 마지막 순방인 중동 3개국 방문길에 올랐습니다. 특히, 새 전용기가 모습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습니다. 조창훈 기자입니다.

【 기자 】 중동 순방길에 나서는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서울공항에 도착했습니다.

공항에는 두 대의 전용기가 서 있습니다.

지난 2010년 도입돼 11년 9개월 동안 156개 나라를 방문했던 기존 공군 1호기가 새 1호기에 임무를 넘겨주는 순간입니다.

새로운 대통령 전용기는 보잉 747-8i 기종으로 기존에 비해 길이 5.58m, 무게 59톤이 무거워졌지만, 신형 엔진을 장착해 순항속도와 운항거리도 늘어났습니다.

새 전용기는 앞으로 5년 동안 대통령 해외 순방 등 주요 임무를 수행할 예정입니다.

외관의 '대한민국' 서체는 용비어천가와 기미독립선언서에 쓰인 것을 재해석해 개발했다고 청와대는 덧붙였습니다.

문 대통령 내외는 새 전용기에 탑승해 6박 8일 간 중동 순방 첫 나라인 아랍에미리트 두바이로 향했습니다.

▶ 인터뷰 : 박경미 / 청와대 대변인 (지난 10일) - "중동은 우리의 최대 에너지 수입원이자 우리 기업들의 미래 성장동력 확보에 있어 매우 중요한 지역입니다."

사우디아라비아와 이집트를 차례로 방문하는 문 대통령은 오는 22일 귀국할 예정입니다.

MBN뉴스 조창훈입니다. [ chang@mbn.co.kr ]

영상취재 : 변성중 기자 영상편집 : 김경준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