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쓴 이성이 훨씬 매력적으로 보이는 몇 가지 이유

김경훈 기자 입력 2022. 1. 15. 20:0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뇌의 과대평가 원리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 속 마스크에 대한 사회적 인식 변화 등으로 남녀를 불문하고 마스크를 착용한 이성을 더 매력적으로 인식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그러면서 루이스 박사는 코로나19로 장기화로 인해 마스크에 대한 사회적 인식이 변했다는 점에 주목하면서 "이번 연구결과는 마스크를 보면 질병이나 기피인물이 떠오르던 팬데믹 전과는 상반된다"며 "팬데믹 때문에 마스크 착용자를 인식하는 심리가 바뀌었다"고 상황을 짚엇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
[서울경제]

뇌의 과대평가 원리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 속 마스크에 대한 사회적 인식 변화 등으로 남녀를 불문하고 마스크를 착용한 이성을 더 매력적으로 인식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13일(현지시간) 일간지 가디언에 따르면 영국 카디프대 연구진은 마스크를 쓴 사람에 대한 호감도를 두 차례 조사해 이같은 결론을 얻었다.

보도 내용을 보면 연구진은 지난해 2월 연구에서 여성 43명에게 남자 얼굴의 매력도를 1점부터 10점까지 매기도록 했다. 그 결과 마스크를 쓰면 마스크를 쓰지 않거나 책으로 얼굴을 마스크만큼 가릴 때보다 높은 점수를 얻었다.

특히 똑같이 마스크를 썼지만 1회용 의료진 마스크를 쓴 사람이 천 마스크를 쓴 사람보다 후후한 평가를 받았다. 연구진은 남성들을 대상으로 마스크를 착용한 여성들에 대한 매력도를 조사한 연구에서도 비슷한 결과가 나왔다고 전했다.

이같은 결과가 나온 이유로는 뇌의 인지 형태와 최근 사람들의 심리 변화가 꼽혔다. 이번 연구를 주도한 마이클 루이스 박사는 "마스크로 눈에 주의를 집중시킴으로써 더 매력적으로 보일 수 있다"면서 뇌가 포착되지 않은 얼굴의 다른 부분들을 메우면서 전체를 과대평가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루이스 박사는 코로나19로 장기화로 인해 마스크에 대한 사회적 인식이 변했다는 점에 주목하면서 "이번 연구결과는 마스크를 보면 질병이나 기피인물이 떠오르던 팬데믹 전과는 상반된다"며 "팬데믹 때문에 마스크 착용자를 인식하는 심리가 바뀌었다"고 상황을 짚엇다.

루이스 박사는 또한 "진화심리학과 관련이 있다"면서 "상대가 질병에 걸렸을 것으로 판단되는 증거는 함께할 이성을 선택할 때 큰 영향을 끼친다. 그러나 이제는 심리가 바뀌어 마스크가 더 이상 질병의 신호로 판단되지 않는다"고 부연했다.

아울러 루이스 박사는 푸른 의료용 마스크가 천 마스크보다 매력적으로 느껴진 이유에 대해선 "사람들은 푸른 마스크를 쓴 의료진에 익숙하다"면서 "위험하다는 생각이 들 때 의료용 마스크를 보면 안심이 되기 때문에 의료용 마스크를 쓴 사람이 더 긍정적인 느낌을 줄 수 있다"고 했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Copyright© 서울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