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선대위, '주적은 간부' 하헌기 대변인 해촉

고상민 입력 2022. 1. 15. 19:1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선대위는 15일 "주적은 간부"라는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하헌기 청년대변인을 대변인직에서 해촉하기로 했다.

이 관계자는 "앞서 선대위 전략기획본부는 모든 선대위 관계자들에게 언행을 각별히 조심하라고 당부한 바 있다"며 "하 대변인은 국군의 사기를 저하할 수 있는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고 판단해 해촉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하헌기 "보편적 밈이라고 여겨..경솔했다고 받아들이겠다"
"주적은 간부"라고 적은 하헌기 민주당 선대위 대변인 하헌기 대변인 페이스북 캡처본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선대위는 15일 "주적은 간부"라는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하헌기 청년대변인을 대변인직에서 해촉하기로 했다.

선대위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공보단에서 종합상황실과 논의해 해촉을 결정했다"며 "내일 총무본부장 결재로 최종 해촉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앞서 선대위 전략기획본부는 모든 선대위 관계자들에게 언행을 각별히 조심하라고 당부한 바 있다"며 "하 대변인은 국군의 사기를 저하할 수 있는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고 판단해 해촉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하 대변인은 지난 14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의 "주적은 북한"이라는 페이스북 글을 자신의 SNS에 공유하며 "주적은 간부"라고 적었다.

이어 '병사라면 모두가 알만한', '전지적 60만 병사 시점' 등의 해시태그도 달았다.

하 대변인은 자신의 발언이 논란이 되자 해당 게시물을 비공개 처리했다.

그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서 "'주적은 간부'라는 말은 상당히 오랜 기간 동안 군의 대적관 교육에 대한 군복무 중인 사병들의 대답이었다"며 "저는 그것이 보편적인 밈(meme·인터넷에서 유행하는 콘텐츠)이라고 여겼다"고 해명했다.

다만 "저 밈의 활용을 '대한민국 육군 장교 및 부사관 출신에 대한 비난 및 비하'로 받아들이지 못했다"며 "그 부분은 제가 경솔했다고 받아들이겠다"고 말했다.

gorious@yna.co.kr

☞ 가수 비, '800억 자산가인데 인색' 주장에 어떤 대응하나
☞ 바닥에 닿는 순간 '펑'…차에서 내리던 택배물품 대폭발
☞ 6세아들 찬물샤워 벌주다 숨지자 쓰레기봉투에 넣어서…
☞ 한 쪽이 40억 원…사상 최고가 낙찰 만화책은
☞ 중국 인권변호사 1년째 행방묘연…부인은 투병중 사망
☞ '백신 거부' 조코비치 호주 재구금…법원 막판 심리
☞ 약값 5000% 폭리 '밉상 사업가', 760억원 배상에 영구퇴출
☞ "보육원 교사들이 원생 7년간 폭행·가혹행위"
☞ 대기업 김치서 나온 이물질…모양은 발톱인데 고추씨라니
☞ 간통 여성 태형 100대, 상대남 15대…형평성 논란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pyright© 연합뉴스. 무단전재 -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