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화끈하게 가덕도 예타 면제..부울경 GTX 건설"

입력 2022. 1. 15. 19:04 수정 2022. 1. 15. 19:18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윤석열 후보는 1박 2일 지역 일정에 나섰습니다.

부산 숙원 사업인 가덕도 신공항의 예비타당성 조사를 면제한다, 표심 잡는 공약들을 대거 풀었습니다.

정하니 기자입니다.

[리포트]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부산에서 지역 공약을 쏟아냈습니다.

지역 최대 현안인 가덕도 신공항의 예비 타당성 조사를 면제해 사업 추진 속도를 높이겠다고 했고,

[윤석열 / 국민의힘 대선 후보]
"가덕도 신공항, 기왕에 시작할 거면 화끈하게 예타 면제시키겠습니다."

국책은행 이전도 처음 언급했습니다.

[윤석열 / 국민의힘 대선 후보]
"부산이 세계 최고의 해양도시로, 첨단도시로 발돋움하려면 금융 자원이 뒷받침돼야 합니다. 저는 KDB 한국 산업 은행을 부산으로 이전시키겠습니다."

수도권처럼 부산·울산·경남에도 GTX를 건설해 30분 생활권 시대를 열겠다고도 했습니다.

동해 남부선을 타고 울산으로 이동한 윤 후보는 당원들 앞에서 정권 심판론도 거듭 강조했습니다.

[윤석열 / 국민의힘 대선 후보]
"자기 진영의 사람 챙기기와 정치적 이익을 위해서라면 정의, 공정, 상식 같은 기본 가치를 완전히 무시했습니다. 우리가 반드시 심판해야 합니다."

배우자 리스크와 단일화 여론 등으로 흔들리는 지지층을 결집하기 위해 '정권 교체 열망'에 호소한 겁니다.

"매머드급 공약을 내놓으며 지역 민심 잡기에 주력한 윤 후보는 1박 2일간의 부산·울산·경남 일정을 마치고 서울로 올라가 수도권 공략에 나섭니다."

채널A 뉴스 정하니입니다.

영상취재 : 한규성
영상편집 : 박형기

ⓒCHANNEL A(www.ichannel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