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불의에 침묵 말라"..가덕 신공항으로 PK 민심 공략

부장원 입력 2022. 1. 15. 18:58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부산과 울산을 방문하며 1박 2일에 걸친 PK 순회를 마무리했습니다.

불의에 침묵하지 말라며 부산의 정권 교체 민심을 자극하는 동시에, 가덕도 신공항을 비롯해 지역 현안을 위한 맞춤 공약도 쏟아냈는데요.

부장원 기자입니다.

[기자]

PK 방문 이틀째, 부산으로 간 윤석열 후보는 순직 선원들의 위령탑부터 찾았습니다.

"영령들에 머리 숙여 묵념합니다, 일동 묵념."

수출과 무역 현장에서 뛰는 선원들의 희생과 헌신을 예우하겠다는 겁니다.

해운산업 육성과 친환경, 디지털 어업을 통해 신 해양강국으로 도약하겠다는 포부도 밝혔습니다.

윤 후보는 부산 선대위 결의대회에서는 부산을 동북아 중심 경제·물류 허브 도시로 도약시키겠다고 다짐했습니다.

가덕도 신공항을 할 거라면 예비타당성 조사를 화끈하게 면제하겠다면서,

금융 지원을 위해 산업은행을 부산으로 이전하겠다는 파격 공약도 발표했습니다.

[윤석열 / 국민의힘 대선 후보 : 금융산업 없이 이런 일 이뤄낼 수 없습니다. 그래서 저는 KDB 한국산업은행을 부산으로 이전시키겠습니다.]

문재인 정부를 향한 강도 높은 비판도 이어갔습니다.

갈등과 반목, 부패와 반칙을 저지르고 있다며 부산시민의 무서움을 보여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윤석열 / 국민의힘 대선 후보 : 불의를 보고도 막지 못하면 그 결과는 혹독하고, 불의에 대한 침묵은 불의보다 더 나쁜 것입니다.]

이후 윤 후보는 동해선 광역전철을 타고 울산으로 이동하며, 부·울·경을 하나로 묶는 '메가시티' 실현을 앞당기겠다고 강조했고,

고질적 문제인 광역 교통망 개선도 약속했습니다.

[윤석열 / 국민의힘 대선 후보 : 부·울·경 GTX(광역급행철도) 건설로 부·울·경 30분 생활권 시대를 갖게 하겠습니다.]

또, 울산 선대위 행사에서는 그린벨트 해제와 함께 기업과 노동자가 모두 잘 사는 공정경제, 국민통합을 위한 정권교체를 다짐하며 1박 2일에 걸친 PK 순회 일정을 마무리했습니다.

YTN 부장원입니다.

YTN 부장원 (boojw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싱글몰트위스키 vs 스카치위스키‘ 다니엘이 설명해준다!

대한민국 24시간 뉴스채널 YTN [LIVE 보기]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및 예방접종 현황을 확인하세요.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