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전국 경정 동료평가 확대.."갑질 사망 재발 방지"

이정현 입력 2022. 1. 15. 06:00 수정 2022. 1. 15. 18:1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경찰이 직장 내 괴롭힘을 방지하기 위해 경정 계급을 대상으로 하는 동료평가를 확대했다.

경정은 일선 경찰서 과장과 경찰청·시도경찰청 계장에 해당하는 직급이다.

경찰청 공무원직장협의회(이하 직협, 위원장 이소진)는 최근 경찰청장과 협의를 통해 기존에는 근무평정 결과에서 5배수 안에 든 경정 이상만 승진심사 시 동료평가를 받았지만, 앞으로는 해당 기관에 전입한 지 3년 이상 된 경정은 무조건 평가를 받도록 했다고 15일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전입 3년 이상 경정은 무조건 평가 받아야
경찰청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경찰이 직장 내 괴롭힘을 방지하기 위해 경정 계급을 대상으로 하는 동료평가를 확대했다.

경정은 일선 경찰서 과장과 경찰청·시도경찰청 계장에 해당하는 직급이다.

경찰청 공무원직장협의회(이하 직협, 위원장 이소진)는 최근 경찰청장과 협의를 통해 기존에는 근무평정 결과에서 5배수 안에 든 경정 이상만 승진심사 시 동료평가를 받았지만, 앞으로는 해당 기관에 전입한 지 3년 이상 된 경정은 무조건 평가를 받도록 했다고 15일 밝혔다.

경무관과 총경 승진 시 동료평가 대상 기준도 기존 '승진 적정연차'에 '소속기관 3년 이상 근무자'를 더했다.

이번 조치는 2020년 경기 평택경찰서에서 한 경감이 상관(경정)의 폭언과 격무에 시달리다가 극단적 선택을 한 일을 계기로 논의돼 왔다. 해당 경감은 지난해 순직을 인정받고 경정으로 추서됐고, 가해자들은 직위해제 뒤 정직 징계를 받았다.

직협 관계자는 "곧 승진 대상인 경정들은 그런 일이 잘 없는데, 승진과 당장 관계없는 1∼3년 차 경정들이 직장 내 괴롭힘 가해자인 경우가 있다"며 "재발 방지 대책 마련 차원에서 해당 안을 건의했고 수용됐다"고 말했다.

최근 경찰청 감사관실에서는 지난해 하반기 유형별 '갑질' 사례와 징계 결과를 공개하며 주의를 당부하기도 했다.

사례에는 부당한 요구와 모욕적 발언, 사적 심부름, 부당한 업무배제 등 다양한 내용이 포함됐고 징계 수준도 견책부터 정직까지 다양했다.

한편, 직협은 각 시도경찰청과 일선 경찰서에는 다 있지만 경찰청에는 없었던 상조회를 운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해당 경찰관서가 아닌 직협에서 상조회를 운영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밖에 전국 경찰서장 직무만족도 조사에 직협과 성실하게 소통하는지에 관한 항목도 포함하도록 했으며, 경찰청 소속 직원의 34.8%를 차지하는 일반 행정관들도 당직 업무를 하도록 규칙을 개정하기로 했다고 직협은 전했다.

lisa@yna.co.kr

☞ 가수 비, '800억 자산가인데 인색' 주장에 어떤 대응하나
☞ 바닥에 닿는 순간 '펑'…차에서 내리던 택배물품 대폭발
☞ 6세아들 찬물샤워 벌주다 숨지자 쓰레기봉투에 넣어서…
☞ 한 쪽이 40억 원…사상 최고가 낙찰 만화책은
☞ 중국 인권변호사 1년째 행방묘연…부인은 투병중 사망
☞ '백신 거부' 조코비치 호주 재구금…법원 막판 심리
☞ 약값 5000% 폭리 '밉상 사업가', 760억원 배상에 영구퇴출
☞ "보육원 교사들이 원생 7년간 폭행·가혹행위"
☞ 대기업 김치서 나온 이물질…모양은 발톱인데 고추씨라니
☞ 간통 여성 태형 100대, 상대남 15대…형평성 논란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