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12월 소매 판매 1.9% 감소..10개월 새 최대 감소율 기록

박상용 입력 2022. 1. 14. 23:41 수정 2022. 2. 12. 00:0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미국 상무부는 지난해 12월 소매 판매가 전월보다 1.9% 감소했다고 14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자동차 휘발유 식료품 등을 제외한 근원 소매 판매는 3.1% 줄었다.

이 가운데 전자상거래를 비롯한 비매장 소매 판매는 전월보다 8.7% 급감한 것으로 조사됐다.

코로나19 사태로 전 세계적인 공급망 병목 현상과 물류 대란이 빚어진 상황을 고려해 소비자들과 유통업체들이 예년보다 일찍 움직인 것도 12월 소매 판매 부진의 원인으로 지목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미국 상무부는 지난해 12월 소매 판매가 전월보다 1.9% 감소했다고 14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최근 10개월 새 최대 감소율이다.

자동차 휘발유 식료품 등을 제외한 근원 소매 판매는 3.1% 줄었다. 작년 2월 이후 가장 큰 폭으로 감소했다. 전체 13개 소매 분야 중 10개 분야의 매출이 지난달 감소했다. 이 가운데 전자상거래를 비롯한 비매장 소매 판매는 전월보다 8.7% 급감한 것으로 조사됐다.

치솟는 인플레이션과 오미크론 변이 확산에 따른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으로 미국 소비자들이 지갑을 닫은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미국의 12월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전년 동월보다 7.0% 급등했다.

코로나19 사태로 전 세계적인 공급망 병목 현상과 물류 대란이 빚어진 상황을 고려해 소비자들과 유통업체들이 예년보다 일찍 움직인 것도 12월 소매 판매 부진의 원인으로 지목된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경제지 네이버 구독 첫 400만, 한국경제 받아보세요
한국경제신문과 WSJ, 모바일한경으로 보세요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