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 일제 강점 '첫 사죄'한 가이후 도시키 前총리 별세

김청중 입력 2022. 1. 14. 23:02 수정 2022. 1. 14. 23:0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일본 총리로서는 처음으로 한반도 일제 강점에 대해 사죄라는 표현을 사용하고 한일해저 터널 건설도 지지한 가이후 도시키(海部俊樹) 전 총리가 지난 9일 91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14일 NHK 등에 따르면 고인은 1989년 8월부터 1991년 11월까지 일본 총리로 있으면서 일제의 한반도 강점에 대해 사죄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韓·日 해저터널 건설 지지도
일본 총리로서는 처음으로 한반도 일제 강점에 대해 사죄라는 표현을 사용하고 한일해저 터널 건설도 지지한 가이후 도시키(海部俊樹) 전 총리가 지난 9일 91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14일 NHK 등에 따르면 고인은 1989년 8월부터 1991년 11월까지 일본 총리로 있으면서 일제의 한반도 강점에 대해 사죄했다. 1990년 5월24일 당시 노태우 대통령과 한·일 정상회담에서 그는 “나는 대통령 각하를 맞이한 이 기회에, 과거의 한 시기, 한반도의 여러분들이 우리나라의 행위에 의해 견디기 어려운 괴로움과 슬픔을 체험하신 것에 대해 겸허히 반성하며 솔직히 사죄(오와비)하는 마음을 표명하고자 한다”고 한 것이다.

1983년 1월 방한한 당시 나카소네 야스히로(中曾根康弘) 총리나 1989년 3월 중의원(하원) 답변에서 당시 다케시타 노보루(竹下登) 총리가 한·일 과거사에 대해 유감의 뜻을 나타내기는 했으나 사죄라는 표현까지는 쓰지 않았다. 고인은 정상회담에서 노 대통령이 해저터널 건설을 제의하자 지지 의사를 밝힌 것으로도 알려졌다.

1931년생인 고인은 제2차 세계대전 종전 이후 최연소인 58세에 총리에 올랐다. 걸프전 정전 직후인 1991년 4월에는 해상자위대의 기뢰제거 부대를 페르시아만에 파견해 자위대 창설 이래 첫 해외파병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16선을 하고 2009년 중의원 선거에서 낙선 후 정계를 은퇴했다.

도쿄=김청중 특파원 c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