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첫방, 김남길X진선규 한국형 프로파일링 태동 그린다

안하나 입력 2022. 1. 14. 21:3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김남길 진선규가 한국형 프로파일링의 태동, 그 중심으로 걸어 들어간다.

이와 관련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제작진은 "오늘(14일) 방송되는 1회에서는 사람의 마음을 헤아리는 경찰 송하영과 송하영의 진가를 알아본 감식계장 국영수의 이야기가 시작된다. 억울한 이가 없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범죄 사건에 몰두하는 송하영에게 국영수가 프로파일러를 제안하는 것. 김남길, 진선규 두 배우는 '연기 神'이라는 수식어가 걸맞은, 놀라운 연기력으로 두 남자의 이야기를 그렸다. 한국형 프로파일링의 태동, 그 시작을 함께 해주시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첫방 사진=스튜디오S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김남길 진선규가 한국형 프로파일링의 태동, 그 중심으로 걸어 들어간다.

14일 SBS 새 금토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이 베일을 벗는다. 김남길(송하영 역), 진선규(국영수 역), 김소진(윤태구 역) 등 명품 배우들과 젊은 제작진의 패기, 열정이 만난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은 2022년 상반기 안방극장을 강타할 웰메이드 범죄 심리 수사극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은 동명의 논픽션 르포를 기반으로 한국형 프로파일링의 태동을 그린다. 사이코패스의 개념조차 없던 시절, 대한민국에서 어떻게 프로파일링 수사가 시작됐고 어떻게 최초 프로파일러가 탄생하게 됐는지 보여준다. 그 중심에 있는 두 남자가 송하영과 국영수다.

극 중 송하영은 언뜻 감정이 없어 보이지만 누구보다 타인의 내면을 깊이 들여다보는 경찰이다. 가장 먼저 프로파일링의 필요성을 느낀 경찰청 감식계장 국영수는 범죄행동분석팀을 만들기 위해 분투한다. 그리고 그가 프로파일러 적임자로 찾은 인물이 바로 송하영이다. 두 사람의 만남이 한국형 프로파일링의 시발점이다.

이런 가운데 1월 14일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제작진이 첫 방송을 앞두고 범죄 현장을 함께 찾은 송하영과 국영수의 모습을 공개했다.

감정을 겉으로 잘 드러내지 않지만 깊은 눈빛으로 생각에 잠긴 송하영, 날카로운 눈빛으로 범죄 현장을 살펴보는 국영수. 찰나를 포착한 스틸임에도 두 인물의 캐릭터가 고스란히 드러난다. 이와 함께 두 남자가 이토록 집중한 사건이 대체 무엇인지, 이 상황이 범죄행동분석팀의 시작과 무슨 연관이 있을지 궁금해진다.

이와 관련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제작진은 “오늘(14일) 방송되는 1회에서는 사람의 마음을 헤아리는 경찰 송하영과 송하영의 진가를 알아본 감식계장 국영수의 이야기가 시작된다. 억울한 이가 없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범죄 사건에 몰두하는 송하영에게 국영수가 프로파일러를 제안하는 것. 김남길, 진선규 두 배우는 ‘연기 神’이라는 수식어가 걸맞은, 놀라운 연기력으로 두 남자의 이야기를 그렸다. 한국형 프로파일링의 태동, 그 시작을 함께 해주시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안하나 MBN스타 기자]

< Copyright ⓒ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