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솔미, 섬뜩한 생간 먹방→소간전 요리까지 ('편스토랑')

신소원 입력 2022. 1. 14. 20:49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집에 칼 숯돌 구비
"막내가 제일 좋아해"
생간 먹방에 '깜짝'

[텐아시아=신소원 기자]

'신상출시 편스토랑' / 사진 = KBS 영상 캡처


'신상출시 편스토랑' 박솔미가 생간을 먹었다.

14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에는 박솔미가 집에서 칼을 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박솔미는 집에서 숯돌을 꺼냈고 직접 조심스럽게 칼을 갈았다. 이어 그가 냉장고에서 꺼낸 것은 생간이었다. 박솔미는 "우리 막내가 제일 좋아하는 생간이다"라고 말했다.

박솔미는 맨손으로 생간을 만졌고 "비주얼은 좀 그렇긴 한데 가성비가 너무 좋은 식재료다. 300g에 4000원 정도밖에 안 한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소간의 껍질을 벗기며 "아이들이 싫어해서 벗기는 거다. 나는 원래 이런 사람이 아닌데"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박솔미는 막 썬 소간을 그대로 먹으며 맛있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소간으로 전을 부쳐 남다른 요리 실력을 자랑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