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경남은 어머니 같은 곳"..PK 표심 잡기 주력

창원=홍정수 기자 입력 2022. 1. 14. 20:1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선거대책기구 재정비를 마치고 첫 지방 순회 지역으로 부산·울산·경남(PK)을 택했다.

윤 후보는 14일 경남 창원 방문을 시작으로 1박 2일 동안 대표적 '스윙 스테이트(경합 지역)'인 PK 표심 잡기에 주력했다.

윤 후보는 이날 당 경남 선거대책위원회 필승결의대회에 참석해 "경남은 제게 어머니같은 곳"이라며 지역민들의 지지를 호소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4일 오후 경남 창원시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국민의힘 경남선대위 ‘필승 결의대회’에 참석해 대선 승리를 다짐하며 두 팔을 들어보이고 있다. 2022.1.14/뉴스1 © News1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선거대책기구 재정비를 마치고 첫 지방 순회 지역으로 부산·울산·경남(PK)을 택했다. 윤 후보는 14일 경남 창원 방문을 시작으로 1박 2일 동안 대표적 ‘스윙 스테이트(경합 지역)’인 PK 표심 잡기에 주력했다.

윤 후보는 이날 당 경남 선거대책위원회 필승결의대회에 참석해 “경남은 제게 어머니같은 곳”이라며 지역민들의 지지를 호소했다. “경남은 오늘날 자유민주주의 대한민국을 만든 성지와 같은 곳”이라고도 강조했다. 최근 당 내홍을 의식한 듯 “여러분께서 보내주신 진심어린 충고와 매서운 회초리가 너무나 중요한 이정표가 되고 있다”라고 자세를 낮추기도 했다.

앞서 윤 후보는 창원 3·15민주화묘지를 찾아 방명록에 “3·15 영령들의 고귀한 희생을 기리며 자유민주주의를 확실히 지켜내겠다”라고 남겼다. 3·15민주화묘지는 우리나라 최초의 민주화 운동으로 꼽히는 1960년 3.15 의거를 통해 이승만 정권의 부정선거에 맞서다 희생된 마산 시민들을 기린 곳이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4일 오후 부산 도시철도 1, 2호선 서면역 지하상가를 방문해 시민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2022.1.14/뉴스1
윤 후보는 이날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 방역대책 등을 비판하며 정권교체의 필요성을 부각시켰다. 중소기업 600여곳이 입주한 창원 봉암공단을 찾은 자리에서 한 기업인이 “지난 5년간 탈원전으로 많은 업체들이 일감을 잃어가고 있다”라고 하자 윤 후보는 “집권 후에 탈원전을 ‘탈탄소’라는 개념으로 바꾸겠다”라고 말했다.

그는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한 공약도 쏟아냈다.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로 원전산업을 정상화하고, 서부경남지역에 ‘한국의 나사(NASA)’를 만들어 항공우주산업 클러스터로 개발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영남의 자동차 관련 제조업체들이 미래형 자동차 산업에 적응할 수 있도록 혁신 플랫폼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PK는 대선 결과의 향방을 가르는 대표적인 경합 지역으로 꼽힌다. 2018년 지방선거에서는 더불어민주당, 이어진 21대 총선과 지난해 4·7 재보궐선거에서는 국민의힘의 손을 각각 들어줬다. 최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도 4자 대결 구도에서 윤 후보는 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 대부분 오차범위 이내의 초접전을 벌이고 있다.

창원=홍정수 기자 hong@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