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주적은 북한" 페북 글에.. 與선대위 수석부대변인 "주적은 간부"

김명성 기자 입력 2022. 1. 14. 19:02 수정 2022. 1. 15. 06:38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14일 하헌기 민주당 선대위 수석부대변인이 자신의 SNS에 '주적은 간부"라고 적었다'하헌기 부대변인 SNS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4일 소셜네트워크(SNS)에 “주적은 북한”이라는 한 줄 메시지를 낸 가운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 측 인사가 “주적은 간부”라고 응대했다.

하헌기 민주당 선대위 수석부대변인은 이날 자신의 SNS에 윤 후보의 “주적은 북한” 메시지를 인용한 뒤 “주적은 간부”라고 적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4일 올린 페이스북 게시물. /윤석열 페이스북

민주당 청년대변인을 겸하고 있는 하 부대변인은 “병사라면 모두가 알만한” “전지적 60만 병사 시점” “201특공여단 병장 만기 전역자” “연평도 천안함 다 겪으며 특공부대 생활했음” “힘은 내가 들었는데 생색은 엉뚱한 데서” 등 태그도 덧붙였다.

하 부대변인 SNS 내용이 알려지자 인터넷 커뮤니티에서는 “임무수행 중 추락사고로 순직한 심정민 공군 소령 영결식이 있는 날 여당 정치인이 주적을 북한이 아니라 간부라고 표현한 건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앞서 하 부대변인은 지난해 9월 자신을 비판한 개그맨에 전화를 걸어 막말을 쏟아낸 것으로 알려지면서 물의를 빚기도 했다. 개그맨 윤정섭씨는 당시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하 부대변인이 자신에게 전화로 “씨X새X, 패배자 새X” 같은 욕설을 했다며 관련 전화 녹취를 공개했다.

이에 대해 하 부대변인은 “욕한 것은 부적절했다”면서도 “윤씨가 내 동료를 괴롭힌다는 얘기를 듣고 욕을 하게 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