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단거리탄도탄 추정 2발 발사..미국 제재에 '무력시위'(종합3보)

김용래 입력 2022. 1. 14. 18:4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북한이 14일 평북 의주 일대에서 동해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발사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밝혔다.

합참은 "군은 오늘 오후 2시 41분과 2시 52분경 북한 평안북도 의주 일대에서 동북쪽 동해상으로 발사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탐지했다"고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담화 내고 8시간 뒤 11분 간격 발사..사거리 430km, 고도 36km가량
평북 의주서 내륙 관통해 동해 '알섬' 명중한듯..정밀타격용 신형미사일 가능성도
미국 대북제재에 보란듯 다음날 도발..올해 들어 세 번째 미사일 발사
북, 탄도미사일 발사 지난 11일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북한의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 발사 관련 뉴스를 시청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용래 기자 = 북한이 14일 평북 의주 일대에서 동해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발사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밝혔다.

미국이 탄도미사일 관련 북한인 6명 등을 독자 제재한 이후에 이뤄진 것으로, 북한이 이날 오전 제재에 반발하며 공언했던 "더 강력한 반응"을 행동으로 보여준 것이다.

합참은 "군은 오늘 오후 2시 41분과 2시 52분경 북한 평안북도 의주 일대에서 동북쪽 동해상으로 발사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탐지했다"고 밝혔다.

발사체의 비행거리는 약 430㎞, 고도는 36㎞가량으로 탐지됐으며, 세부 제원은 한미 정보당국이 정밀 분석하고 있다.

두 발은 11분의 발사 간격을 두고 발사됐다. 군 당국은 북한이 기존 단거리 탄도미사일의 정확도 향상을 위해 해상 표적을 설정해 시험발사를 진행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북한이 이번에 해상 표적으로 삼은 곳은 함경도 길주군 무수단리 앞바다의 무인도인 '알섬'인 것으로 알려졌다. 알섬에 미사일이 명중한 정황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곳은 북한이 기존에도 방사포 등을 시험 발사할 때 표적으로 종종 이용하는 곳이다.

군 당국은 미사일 두 발의 최고 속도를 마하 6 내외로 파악한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이 지난 5일과 11일 발사한 극초음속 미사일보다 훨씬 낮은 속도여서 극초음속 미사일은 아니다.

군사 전문가들은 북한이 대남 정밀타격용 신형 단거리 미사일을 시험 발사했거나, 최근 개량 중인 '북한판 이스칸데르'(KN-23) 또는 '북한판 에이테킴스(ATACMS)' 전술지대지미사일을 쐈을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1단인 KN-23은 이동식발사차량(TEL)에 2발을 탑재한다. 고체연료를 사용해 10∼15분이면 발사를 준비할 수 있다. 북한판 에이테킴스는 2개의 발사관을 탑재한 무한궤도형 또는 차량형 TEL에서 발사된다.

신종우 한국국방안보포럼(KODEF) 전문연구위원은 "북한판 이스칸데르 미사일 계열의 파생형으로 추정된다"고 분석했다.

특히 군 관계자는 "사전 (발사) 징후와 관련해 (군이) 대비태세를 갖추고 있었다"고 밝혀 이번 발사 움직임을 한미 정보 당국이 미리 포착했음을 시사했다.

북한의 이번 발사는 미국 재무부 해외자산통제실(OFAC)이 지난 12일(현지시간) 북한 대량살상무기(WMD)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 개발에 관여한 북한 국적 6명 등을 독자제재한 데 대한 불만을 '무력시위'로 드러낸 것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북한은 이날 오전 미국의 제재에 반발하는 외무성 대변인 담화를 내고 "미국이 기어코 이런 식의 대결적인 자세를 취해나간다면 우리는 더욱 강력하고도 분명하게 반응하지 않을 수 없다"고 경고했다. 이후 8시간 뒤 미사일을 쐈다.

또한 앞서 두 차례 발사한 탄도미사일을 극초음속이 아니라고 평가절하한 우리 군에 대한 반박 성격도 있어 보인다.

북한이 올해 들어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를 쏜 것은 지난 5일과 11일에 이어 세 번째로, 사흘만이다.

두 발을 한꺼번에 발사한 것은 올해 들어 처음이다. 발사 장소도 지난 두 차례 발사가 자강도 일대였던 반면에 이날은 평북 내륙으로 바뀌었다.

앞서 두 차례 발사가 이른 아침에 이뤄진 데 비해 이날은 낮 시간대에 발사됐는데, 이는 북한이 발사체의 기종을 구체적으로 보여줘 무력을 과시하려는 의도가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청와대는 즉각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긴급회의를 열어 대응책을 논의했다.

NSC 상임위원들은 이 자리에서 북한의 연이은 미사일 시험 발사에 대해 재차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고 청와대가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합참은 "현재 우리 군은 추가발사에 대비해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며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지난 11일 발사된 북한 극초음속미사일 지난 11일 북한에서 발사한 극초음속미사일이 비행하는 모습을 조선중앙TV가 12일 보도했다. 발사 장소는 자강도로 알려졌다. [조선중앙TV 화면] 2022.1.12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yonglae@yna.co.kr

☞ "보육원 교사들이 원생 7년간 폭행·가혹행위"
☞ 6세아들 찬물샤워 벌주다 숨지자 쓰레기봉투에 넣어서…
☞ 타조떼 한밤 추격전…시속 70km에 경찰 애먹어
☞ 태민, 군 복무중 현역→보충역 변경…"우울증·공황 악화"
☞ 대기업 김치서 나온 이물질…모양은 발톱인데 고추씨라니
☞ 간통 여성 태형 100대, 상대남 15대…형평성 논란
☞ 돼지심장 이식환자 알고보니 흉악범…피해자는 15년 전 사망
☞ 윤석열, 'QR 패싱' 과태료 10만원…민주 "안하무인 그 자체"
☞ 바닥에 닿는 순간 '펑'…차에서 내리던 택배물품 대폭발
☞ 쥬얼리 출신 김은정, 임광욱 프로듀서와 16일 결혼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