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직 고(故) 심정민 소령 대전현충원 영면

김기태 기자 입력 2022. 1. 14. 18:2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F-5E 전투기 추락사고로 순직한 고(故) 심정민 소령이 14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영면에 들었다.

이날 대전현충원으로 운구된 심 소령 유해 안장식은 고인의 유족과 박인호 공군참모총장을 비롯해 동기생, 동료 조종사, 부대 장병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엄숙히 치러졌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박인호 공군참모총장·동료 장병 등 애도
공군 KF-5E 전투기 추락사고로 순직한 고(故) 심정민 소령(29·공사 64기·추서 계급)의 안장식이 14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엄수되고 있다. 2022.1.14/뉴스1 © News1 김기태 기자

(대전=뉴스1) 김기태 기자 = F-5E 전투기 추락사고로 순직한 고(故) 심정민 소령이 14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영면에 들었다.

이날 대전현충원으로 운구된 심 소령 유해 안장식은 고인의 유족과 박인호 공군참모총장을 비롯해 동기생, 동료 조종사, 부대 장병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엄숙히 치러졌다.

심 소령의 영전과 영현을 장병 7묘역에 봉송하고 안장식이 엄수되자 유가족들은 고개를 숙이고 눈물을 흘렸다.

망연자실한 유족을 뒤로하고 헌화와 경례로 마지막 인사를 건네던 동료 조종사들과 장병들도 비통함을 감추지 못한 채 눈시울을 붉혔다.

안장식 내내 흐느끼던 유족들은 다시는 볼 수 없는 고인들을 향해 작별을 고하며 끝내 참지 못하고 통곡했다. 몸조차 제대로 가누지 못할 만큼 슬픔에 잠긴 유족들의 모습은 보는 이들을 더욱 안타깝게 만들었다.

공군 KF-5E 전투기 추락사고로 순직한 고(故) 심정민 소령(29·공사 64기·추서 계급)의 안장식이 14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엄수되고 있다. 2022.1.14/뉴스1 © News1 김기태 기자

심 소령은 지난 11일 오후 1시43분께 F-5E 전투기를 타고 수원기지를 이륙했으나, 기체 이상으로 1분 뒤인 오후 1시44분께 기지로부터 약 8㎞에 위치한 경기 화성시 정남면 관항리 소재 야산에 추락해 숨졌다.

공군에 따르면 심 소령이 탄 F-5E 전투기는 기지에서 정상적으로 한 뒤 상승과 함께 좌측으로 선회하던 중 기체 좌우 엔진의 화재 경고등이 켜졌고 이후 조종계통에서도 이상이 발생해 기수가 급강하했다.

심 소령은 지상 관제탑과의 교신을 통해 이 같은 상황을 알린 뒤 2차례 "탈출(Ejection)"을 선언했으나, 민가에 전투기가 추락하는 것을 막으려고 조종간을 끝까지 놓지 않았다.

한편 이날 오전 심 소령의 영결식은 소속부대였던 경기도 수원 소재 공군 제10전투비행단에서 '부대장'(部隊葬)으로 치뤄졌다.

presskt@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