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한마리 때문에 '1천억' F-35A 동체착륙?..軍 "정밀조사 예정"

장용석 기자 입력 2022. 1. 14. 17:0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지난 4일 공군 F-35A '프리덤 나이트' 스텔스 전투기가 비상착륙(동체착륙)하기에 앞서 '조류 충돌'(bird strike)이 발생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공군은 14일 "F-35A 동체착륙과 관련해 한미가 공동으로 조사하는 과정에서 좌측 흡입구 쪽에 '조류 충돌'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항전 계통·랜딩기어 미작동과 연관성은 정밀조사 필요"
공근 F-35A 스텔스 전투기. 2019.10.1/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지난 4일 공군 F-35A '프리덤 나이트' 스텔스 전투기가 비상착륙(동체착륙)하기에 앞서 '조류 충돌'(bird strike)이 발생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공군은 14일 "F-35A 동체착륙과 관련해 한미가 공동으로 조사하는 과정에서 좌측 흡입구 쪽에 '조류 충돌'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공군에 따르면 F-35A 전투기 1대가 충남 서산기지(제20전투비행단) 활주로에 동체 착륙한 건 이달 4일 오후 12시51분쯤이다.

당시 이 전투기는 충북 청주기지(제17전투비행단) 소속으로서 당시 훈련 비행을 마치고 기지로 복귀하던 중 오전 11시45분쯤 항공전자 계통에 이상이 생겨 랜딩기어(착륙장치)가 3개 모두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는 상황이 발생했다.

이와 관련 신옥철 공군참모차장(중장)은 5일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 출석 당시 "조종사가 저고도 항법 중 '쿵' 하는 소리와 함께 항공기 이상을 느껴 안전고도를 취하면서 엔진 기기를 점검하니까 조종간과 엔진만 정상이었고 나머지 모든 장비는 작동하지 않았다고 한다"고 전했다..

F-35A 전투기 조종사는 이후 지상과의 교신에서 '비상착륙'을 선포한 뒤 인접한 서산기지 상공을 선회하면서 남아 있던 연료를 소진하고 기체 동체를 지면에 직접 대어 착륙시키는 '동체착륙'을 시도해 성공했다.

F-35 전투기의 해외사고 사례를 봤을 때 조종사가 비상 탈출한 경우는 있어도 동체착륙에 성공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다만 공군은 "'조류 충돌'이 F-35A의 항공전자 계통 및 랜딩기어 미작동과 어떤 연관성이 있는지에 대해선 2월 초 미국 측 전문조사단 입국 후 한미 공동으로 정밀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조류 충돌'이 이번 F-35A 기체 이상의 직접적인 원인이 됐는지는 현재로선 단정할 수 없단 얘기다.

공군은 "전 세계 F-35A 운용국가에 비행안전을 위한 참고사항으로 '조류 충돌이 있었음이 확인됐다'고 공지할 필요성이 있어 미국 측에도 통보했다"고 부연했다.

지난 2019년 5월엔 주일미군 소속 F-35B 전투기가 이륙 중 '조류 충돌'로 기체가 크게 손상된 적이 있다.

ys4174@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