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용 경기장 없던 펜싱 명문 진주제일중에 펜싱장 생겼다

한지은 입력 2022. 1. 14. 16:3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여러 펜싱 국가대표를 배출했지만, 전용 경기장이 없던 경남 진주제일중학교에 펜싱장이 생겼다.

진주제일중학교는 14일 박종훈 경남교육감, 신종우 진주부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펜싱장 개관식을 했다.

2006년 창단한 진주제일중 펜싱부는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박상영 선수를 비롯해 현재 국가대표인 정재원 선수, 경남체육회 소속 정세윤 선수를 길러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진주제일중학교 펜싱장 개관식 [경남도교육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진주=연합뉴스) 한지은 기자 = 여러 펜싱 국가대표를 배출했지만, 전용 경기장이 없던 경남 진주제일중학교에 펜싱장이 생겼다.

진주제일중학교는 14일 박종훈 경남교육감, 신종우 진주부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펜싱장 개관식을 했다.

펜싱장은 펜싱부 학생 선수 10명이 주로 사용하게 된다. 이들은 제50회 전국소년체육대회에서 동메달, 작년 전국펜싱대회에서 은메달 2개, 동메달 3개를 따는 성과를 거두며 경남 펜싱의 명성을 이어가고 있다.

펜싱부 학생 선수들은 그동안 전용 펜싱장이 없어 일반 체육관에서 훈련해왔다.

2006년 창단한 진주제일중 펜싱부는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박상영 선수를 비롯해 현재 국가대표인 정재원 선수, 경남체육회 소속 정세윤 선수를 길러냈다.

조창현 진주제일중 교장은 "학생 선수들이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하는 데 중점을 두고 경기장을 만들었다"며 "펜싱 인재 양성뿐만 아니라 일반학생들의 생활 펜싱 교육으로 체력 단련과 집중력 향상, 예절교육을 배우는 기회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contactje@yna.co.kr

☞ 보육원 가혹행위 논란…"여중생 발가벗기고 옷을 가위로…"
☞ "군인 개저씨에게…나라 위해 돈이나 빼먹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6세아들 찬물샤워 벌주다 숨지자 쓰레기봉투에 넣어서…
☞ 태민, 군 복무중 현역→보충역 변경…"우울증·공황 악화"
☞ 대기업 김치서 나온 이물질…모양은 발톱인데 고추씨라니
☞ 간통 여성 태형 100대, 상대남 15대…형평성 논란
☞ 돼지심장 이식환자 알고보니 흉악범…피해자는 15년 전 사망
☞ 쥬얼리 출신 김은정, 임광욱 프로듀서와 16일 결혼
☞ 생후 2개월 아기 갈비뼈 골절돼 의식 잃어
☞ 타조떼 한밤 추격전…시속 70km에 경찰 애먹어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