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근거 없는 방역지침 비판으로 국민 혼란"..윤석열·안철수 '겨냥'

정대연 기자 입력 2022. 1. 14. 15:53 수정 2022. 1. 14. 16:34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경향신문]
청와대 “국민 위해 협조해달라”
야당 대선 후보에 이례적 비판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14일 춘추관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방역 등 현안과 관련해 발언하고 있다. 강윤중 기자


청와대가 14일 “일각에서는 명확한 근거 없이 방역지침을 비과학적이라고 비판하며 국민을 혼란스럽게 하고 있다”고 밝혔다. 방역패스를 비롯한 정부의 방역정책을 ‘정치방역’이라고 비판한 윤석열·안철수 대선 후보를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브리핑에서 “그렇다면 다른 대안을 제시해주기 바란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방역당국은 이날 방역강화조치를 향후 3주간 연장했다. 박 수석은 “한번 더 희생과 헌신을 감내하는 국민, 특히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의 고통을 알면서도 방역강화조치를 연장한 것은 오미크론이라는 중대한 국면에 처해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박 수석은 “국민의 생명과 직결되는 방역은 정치적으로 접근해서는 안 된다”며 “결코 책임있는 태도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박 수석은 “방역에 대해서만큼은 누구라도 국민 안전을 위해 협조해 달라”면서 “길고 험난한 코로나와의 싸움에서 어려움이 닥칠 때마다 비록 정부 대책이 완벽할 수는 없었지만 국민은 희생하고 고통을 참아가며 정부를 믿고 정부와 함께 위기를 극복해 왔다”고 말했다.

이 같은 언급은 야권 대선 후보들이 정부 방역정책을 비판하는 가운데 나왔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지난 11일 ‘정치에서 과학으로’라는 제목의 토론회에서 정부 방역 대책을 두고 “비과학적이고 무리한 측면이 많다”면서 “만원 버스와 지하철에는 방역패스를 적용하지 않으면서 마트, 백화점에는 적용한다는 게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말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도 지난 8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쓴 글에서 “문재인표 백신패스에 반대한다”며 “정부 중심의 행정통제 방역이 아닌, 국민의 자발적 참여 방역으로 전환해야 할 때”라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급 인사가 공개적으로 나서 야당 대선 후보들을 비판한 것은 이례적이다. 여기에는 문재인 대통령 의중이 반영됐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오늘 아침 언론 보도를 보면, 잦은 접종 주기가 면역력을 저하시킨다든가, 정부 방역대책이 비과학적이라든가 하는 근거가 부족한 비판들이 계속 나오기 시작하고 있는 점을 청와대는 우려스럽게 보고 있다”면서 “(브리핑 내용에) 대통령 마음과 말이 담겨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대통령은 매일 (코로나19 방역조치와 관련해) 말하고, 보고받는다”면서 “그런 대통령의 걱정, 정부의 우려들을 이례적이지만 청와대 수석이 직접 말한 것은 그만큼 상황이 엄중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정부가 정치방역을 한다고 근거 없이 비난만 하지 말고 정치, 언론, 모든 국민이 힘을 합쳐 다가오는 오미크론 파고를 반드시 넘자는 간곡한 호소”라고 덧붙였다.

정대연 기자 hoan@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