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셀러] '굿바이, 이재명' 2위..박근혜 서간집 추격

김계연 입력 2022. 1. 14. 08:0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옥중서간집이 2주 연속 베스트셀러 1위에 올랐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친형 사이의 갈등을 다룬 책 '굿바이, 이재명'이 2위로 박 전 대통령의 책을 바짝 추격했다.

14일 교보문고의 1월 둘째 주 베스트셀러 순위를 보면 박 전 대통령이 감옥에서 쓴 편지를 모은 '그리움은 아무에게나 생기지 않습니다'가 1위를 기록했다.

박 전 대통령의 책과 마찬가지로 60대 이상 노년층 독자들의 관심이 두드러졌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가로세로연구소·지우출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계연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의 옥중서간집이 2주 연속 베스트셀러 1위에 올랐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친형 사이의 갈등을 다룬 책 '굿바이, 이재명'이 2위로 박 전 대통령의 책을 바짝 추격했다.

14일 교보문고의 1월 둘째 주 베스트셀러 순위를 보면 박 전 대통령이 감옥에서 쓴 편지를 모은 '그리움은 아무에게나 생기지 않습니다'가 1위를 기록했다.

지난달 30일 공개된 이 책은 출간 직후 2주 연속 베스트셀러 1위를 차지했다.

'굿바이, 이재명'은 열여섯 계단 상승한 종합 1위로 '그리움은…'을 따라붙었다.

지난달 24일 출간된 이 책을 두고 민주당 측은 판매·배포를 금지해달라는 가처분 신청을 낸 상태다. 책이 정치권 이슈로 떠오르면서 한때 품귀 현상을 빚기도 했다.

박 전 대통령의 책과 마찬가지로 60대 이상 노년층 독자들의 관심이 두드러졌다. 이 책을 구매한 독자를 연령대별로 보면 60대가 34.9%로 가장 많았다. 40대가 22.2%로 뒤를 이었고, 50대 20.0%, 30대 17.8%, 20대 4.9% 순이었다.

'굿바이, 이재명'이 급상승하면서 김호연 작가의 소설 '불편한 편의점'(3위), 김난도 서울대 교수의 '트렌드 코리아 2022'(4위), 만화 '흔한남매 9'(5위), 에릭 와이너의 철학 에세이 '소크라테스 익스프레스'(6위) 등 지난주 5위권 책들은 한 계단씩 내려앉았다.

교보문고 1월 둘째 주 베스트셀러 순위

1. 그리움은 아무에게나 생기지 않습니다(박근혜·가로세로연구소)

2. 굿바이, 이재명(장영하·지우출판)

3. 불편한 편의점(김호연·나무옆의자)

4. 트렌드 코리아 2022(김난도·미래의창)

5. 흔한남매 9(흔한남매·미래엔아이세움)

6. 소크라테스 익스프레스(에릭 와이너·어크로스)

7. 달러구트 꿈 백화점(이미예·팩토리나인)

8. NFT 레볼루션(성소라·더퀘스트)

9. 미드나잇 라이브러리(매트 헤이그·인플루엔셜)

10. 웰씽킹(켈리 최·다산북스)

dada@yna.co.kr

☞ 6세 아들 찬물샤워 벌주다 숨지자 시신 버리고 실종 신고
☞ 해운대 초고층 아파트에 드론 날려 나체 촬영…형량은?
☞ 유명 김치서 나온 이물질…모양은 발톱인데 고추씨?
☞ 영국 여왕, 앤드루 왕자 군 직함 박탈…'전하' 호칭도 삭제
☞ '타이타닉 대사 한 줄' 꼬마, 25년째 출연료 받는다
☞ 국립공원서 가죽 벗기고 호랑이 고기 구운 밀렵꾼들
☞ 허경영, 심상정에 "낙담말라…장관 임명권 드릴 것"
☞ 탈의실서 '몰카' 찍은 유명 보디빌더 "정신치료 받을 것"
☞ 래퍼와 결혼한 kt 이대은, 은퇴 선언…"새로운 삶 시작"
☞ 최후의 10초…심정민 소령, 민가 피하려고 조종간 잡고 사투
☞ 달리던 트럭서 빠진 바퀴 500m 굴러가 행인 덮쳐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