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갤러리] '괴물 평정' 한국판 초현실주의..정수진 '분홍바다'

오현주 입력 2022. 1. 14. 06:00 수정 2022. 1. 14. 07:4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한국화단에는 거의 없다는 '초현실주의'.

작가 정수진(53)이 '괴물'이라 지칭하고 펼쳐놓은 별의별 세상 말이다.

작가는 오래전부터 '혼돈과 무질서의 나라에 살고 있다'는 괴물에 관심을 가졌더랬다.

사실 정숙하게 정리한 게 그렇고, 작업을 할 때 뭔가 규정할 수 없는 모든 형상을 싸잡아 괴물이라고 하는 모양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2021년 작
작업할 때 규정할 수 없는 모든 형상들
'혼돈·무질서 나라' 산다는 괴물로 규정
그들에 질서 부여하는 욕구로 회화작업
사물존재 아닌 사물 바라보는 관점 중요
정수진 ‘분홍바다’(사진=이유진갤러리)

[이데일리 오현주 문화전문기자] 한국화단에는 거의 없다는 ‘초현실주의’. 무의식 세계 혹은 꿈의 세계를 표현하는 20세기 예술사조 말이다. 하지만 이 화면을 보면 딱 ‘이거다’ 싶다. 작가 정수진(53)이 ‘괴물’이라 지칭하고 펼쳐놓은 별의별 세상 말이다.

작가는 오래전부터 ‘혼돈과 무질서의 나라에 살고 있다’는 괴물에 관심을 가졌더랬다. 사실 정숙하게 정리한 게 그렇고, 작업을 할 때 뭔가 규정할 수 없는 모든 형상을 싸잡아 괴물이라고 하는 모양이다. 덕분에 목표가 생겼다, 그들 괴물에게 질서를 부여하겠다는 생각, 좀더 구체적으로는 형상을 빼내고 색을 입혀 눈에 보이는 실체로 꺼내놓겠다는 작업.

‘분홍바다’(Pink Sea·2021) 역시 그중 한 점이다. 탁하게 일렁이는 포말 위로 큰 눈들이 보이고, 알에서 깨어난 듯한 생물체가 공중에서 폭발하고 파도에 둥둥 떠다니는 지난한 풍경 말이다. 그렇다고 막연한 건 아니란다. 어차피 세상의 형상(형상계)은 관념이나 이미지로 존재하는 거고, 중요한 건 사물의 존재가 아니라 그 사물을 바라보는 수많은 관점이니. 결국 그 관점 중 작가가 믿는 진실을 뽑아 알리려 했다는 얘기다.

22일까지 서울 강남구 압구정로77길 이유진갤러리서 여는 개인전 ‘전지적 작가 시점이 존재하는 형상계’에서 볼 수 있다. 리넨패널에 오일. 30.48×40.64㎝. 작가 소장. 이유진갤러리 제공.

정수진 Egg Shells on the Table, 2021, 30.48x30.48cm, Oil on linen panel

오현주 (euanoh@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