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옥중서간집'·'굿바이, 이재명', 베스트셀러 1·2위 등극

윤슬빈 기자 입력 2022. 1. 14. 06:0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옥중서간집 '그리움은 아무에게나 생기지 않습니다'가 2주 연속 베스트셀러 1위에 올랐다.

교보문고의 2022년 1월 2주차(2021년 1월5~11일) 베스트셀러 순위에 따르면 지난해 12월30일 발간된 '그리움은 아무에게나 생기지 않습니다'는 1위를 차지했다.

이로써 '그리움은 아무에게나 생기지 않습니다'는 직전 주에 이어 2주 연속 정상을 거머 쥐었다.

지난해 12월24일 출간된 '굿바이, 이재명'은 16계단 상승해 종합 2위를 차지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교보문고 2022년 1월 2주차 베스트셀러
30일 서울 종로구 교보문고 광화문점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친형 고(故) 이재선씨 사이의 갈등을 다룬 책 ‘굿바이, 이재명’이 놓여있다. 한편 민주당은 지난 22일 이 책을 펴낸 출판사를 상대로 도서출판 발송, 판매 등 금지 가처분 신청을 냈다. 2021.12.30/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서울=뉴스1) 윤슬빈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의 옥중서간집 '그리움은 아무에게나 생기지 않습니다'가 2주 연속 베스트셀러 1위에 올랐다. 품귀 현상을 겪었던 '굿바이, 이재명'은 2위로 선두에 바짝 따라 붙었다.

교보문고의 2022년 1월 2주차(2021년 1월5~11일) 베스트셀러 순위에 따르면 지난해 12월30일 발간된 '그리움은 아무에게나 생기지 않습니다'는 1위를 차지했다. 이로써 '그리움은 아무에게나 생기지 않습니다'는 직전 주에 이어 2주 연속 정상을 거머 쥐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감옥에서 지지자들에 보낸 답장들을 유영하 변호사가 엄선해 실었다. 또한 육필 편지와 함께 기존에 공개하지 않았던 사진도 담았다.

지난해 12월24일 출간된 '굿바이, 이재명'은 16계단 상승해 종합 2위를 차지했다. 이 책도 '그리움은 아무에게나 생기지 않습니다'와 마찬가지로 60대 이상 독자들의 구매가 높았다. 60대가 34.9%로 가장 많은 비중을 보였으며, 40대와 50대가 각각 22.2%, 20.0%를 차지했다. 30대는 17.8%, 20대는 4.9%, 10대는 0.2%를 각각 기록했다.

'굿바이 이재명'은 배우 김부선의 변호사로 유명한 판사 출신 장영하 변호사가 이재명 대선후보를 둘러싼 각종 의혹들을 정리한 책으로, 지난해 말 민주당이 이 책을 펴낸 출판사를 상대로 도서출판 발송, 판매 등 금지 가처분 신청을 낸 바 있다.

올 상반기는 대선 및 지방선거가 연이어 치러지며 독자들의 관심이 그 어느 때보다 정치에 집중되고 있다. 이에 서점가도 대선 후보들과 정치인들의 움직임에 큰 영향을 받고 있다.

한편 새해 시작과 함께 외국어 분야 도서들의 순위 상승이 눈에 띄었다. '해커스 토익 기출보카'는 6계단 상승한 종합 14위, '해커스 토익 RC 리딩'은 16계단 오른 종합 40위에 각각 명함을 내밀었다.

seulbin@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