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브 생로랑이 그린 마담 보바리

최재봉 입력 2022. 1. 14. 05:06 수정 2022. 1. 14. 09:5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표지에 그려진 마담 보바리의 초상은 이브닝드레스 차림에 사슴 같은 두 눈이 두드러지는 얼굴, 머리를 뒤로 빗어 올려 이마가 드러난 모습을 보여준다."

프랑스 파리 이브 생로랑 박물관에 소장된 이 삽화와 필사본을 담은 특별판 <마담 보바리> 가 지난해 플로베르 탄생 200주년을 기념해 출간되었다.

생로랑의 마담 보바리는 1949년 영화 <마담 보바리> 에서 주인공 역을 맡은 배우 제니퍼 존스의 모습에서 영감을 받은 것으로 짐작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엠마 보바리가 귀족들의 파티에 가서 로돌프와 춤을 추는 장면을 그린 이브 생로랑의 삽화. “같이 빙글빙글 돌았다. 주변의 모든 것들, 등잔이며 가구, 벽도 바닥도 모두 축 위의 원반처럼빙글빙글 돌았다. 문 옆을 지나면서 엠마의 드레스 아랫자락이 바지에 스쳤다. 한 사람의 다리가 서로 다른 사람 다리 사이에 끼어들었다. 그는 아래로 그녀를 내려다보았고 그녀는 눈을 들어 그를 보았다. 그녀는 갑자기 몸이 굳어 멈춰 서버렸다.”(<마담 보바리> 1부 8장) 북레시피 제공

마담 보바리
귀스타브 플로베르 글, 이브 생로랑 그림, 방미경 옮김 l 북레시피 l 2만원

“표지에 그려진 마담 보바리의 초상은 이브닝드레스 차림에 사슴 같은 두 눈이 두드러지는 얼굴, 머리를 뒤로 빗어 올려 이마가 드러난 모습을 보여준다.”

인용문에서 언급된 초상을 그린 이는 세계적인 패션 디자이너 이브 생로랑(1936~2008)이다. 프랑스령 알제리 오랑에서 살던 1951년, 열다섯살 소년 생로랑은 <마담 보바리> 본문 1장 전부와 2장 도입부를 정성껏 필사하고 열석장의 삽화를 그렸다. 프랑스 파리 이브 생로랑 박물관에 소장된 이 삽화와 필사본을 담은 특별판 <마담 보바리>가 지난해 플로베르 탄생 200주년을 기념해 출간되었다. 파리10대학에서 플로베르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은 방미경 가톨릭대 교수가 옮긴 <마담 보바리>는 이 책의 한국어판이다.

이브 생로랑이 그린 엠마 보바리의 초상. “표지에 그려진 마담 보바리의 초상은 이브닝드레스 차림에 사슴 같은 두 눈이 두드러지는 얼굴, 머리를 뒤로 빗어 올려 이마가 드러난 모습을 보여준다.”(도미티유 에블레, 파리 이브 생로랑 박물관 그래픽 아트 컬렉션 담당자) 북레시피 제공

“그의 그림 속에서 마담 보바리는 더 이상 지방의 평범하고 착한 여인이 아니다. 그녀는 화려한 장신구를 걸치고 가슴을 드러낸 채 믿을 수 없을 만큼 세련되고 화려한 드레스를 입고 있다. 그렇게 이브 생로랑은 마침내 마담 보바리가 상상했던 그녀 자신의 모습을 그려냈다.”(<파리 마치>)

생로랑의 마담 보바리는 1949년 영화 <마담 보바리>에서 주인공 역을 맡은 배우 제니퍼 존스의 모습에서 영감을 받은 것으로 짐작된다. “그의 여주인공은 가슴을 드러내고 있고, 이마가 넓고 마스카라를 붙였으며 거의 핀업걸처럼 보인다”고 피에르 베르제-이브 생로랑 재단 부회장인 막심 카트루는 썼다. 생로랑은 보바리 부부의 결혼식 장면부터 엠마 보바리가 파티에서 춤을 추는 장면, 로돌프와의 밀회 장면, 자살 장면 등 소설의 주요 장면을 잉크와 불투명 수채 물감 구아슈를 이용해 그렸다. 옮긴이 방 교수는 “(엠마는) 보통 사람들과 달리 자신의 꿈에 전력투구하고 기꺼이 맹목이 되며, 전혀 안전을 도모하지 않는다. (…) 엠마는 한심하면서 동시에 위대하다”고 마담 보바리를 평가했다.

열다섯 살 무렵 이브 생로랑이 그린 <마담 보바리>의 삽화와 필사본 일부. 북레시피 제공

최재봉 선임기자 bong@hani.co.kr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