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틴더·범블 저가 매수 기회"..골드만, 투자의견 '매수' 상향

허세민 입력 2022. 1. 13. 23:47 수정 2022. 1. 14. 00:0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이 기사는 국내 최대 해외 투자정보 플랫폼 "한경 글로벌마켓"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투자은행(IB) 골드만삭스가 글로벌 데이팅 앱 업체 두 곳에 대한 투자 의견을 나란히 '매수'로 높여 잡았다.

13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골드만삭스의 알렉산드라 스타이거 애널리스트는 투자자들에게 보낸 메모에서 "지난해 매치그룹과 범블의 주가는 S&P500지수보다 저조한 실적을 기록했다"며 "다년간의 성장세를 고려했을 때 지금이 저가 매수에 나설 시기"라고 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목표주가 높이고 신사업도 긍정 평가
이 기사는 국내 최대 해외 투자정보 플랫폼 “한경 글로벌마켓”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사진=틴더 홈페이지 캡처

투자은행(IB) 골드만삭스가 글로벌 데이팅 앱 업체 두 곳에 대한 투자 의견을 나란히 '매수'로 높여 잡았다. 틴더를 운영하는 세계 1위 데이팅 업체 매치그룹과 2위 업체 범블이다. 미국 중앙은행(Fed)의 조기 긴축 기조 속에 주가가 하락하면서 저가 매수 기회로 삼을 수 있게 됐다는 분석이다.

13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골드만삭스의 알렉산드라 스타이거 애널리스트는 투자자들에게 보낸 메모에서 "지난해 매치그룹과 범블의 주가는 S&P500지수보다 저조한 실적을 기록했다"며 "다년간의 성장세를 고려했을 때 지금이 저가 매수에 나설 시기"라고 말했다.

한때 코로나19에 따른 언택트(비대면) 수혜주로 꼽힌 데이팅 앱 업체는 올 들어 주가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긴축 우려에 따른 기술주 매도세가 하락폭을 키웠다. 올해 매치그룹과 범블의 주가는 각각 7.56%, 6.95% 내렸다. 

하지만 골드만삭스는 지금이 저가 매수 시점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매치그룹의 목표주가를 157달러로 제시했다. 12일 종가(124.08달러) 대비 약 26.5% 상승 여력이 있다는 평가다. 범블의 목표주가는 54달러로 내놨다. 12일 종가(32.69달러) 에서 65.2%가량 오를 수 있다는 관측이다. 두 회사는 데이팅 앱 시장에서 50%의 점유율(재작년 매출 기준)을 차지하고 있다.

스타이거 애널리스트는 "지난 몇 년간 데이팅 앱은 미국을 비롯한 서방 국가에서 사람들이 만남을 갖는 일상적인 방법으로 발전해 왔다"면서 "사회적 수용도가 높아졌지만 침투율이 낮게 유지되고 있기 때문에 두 회사가 성장할 수 있는 충분한 기회가 있다"고 전망했다.

이들 업체가 데이팅 앱을 넘어 사업 확장을 꾀하고 있는 점도 긍정적으로 평가됐다. 매치그룹은 지난해 2월 영상 채팅앱 아자르를 운영하는 하이퍼커넥트의 지분 100%를 17억 2500만달러(약 1조9330억원)에 인수한다고 밝혔다. 범블은 친구 찾기 서비스인 BFF를 선보였다. 스타이거 애널리스는 "앞으로 몇 년간 점진적인 수익 창출 기회가 열릴 것"이라고 했다.

허세민 기자 semin@hankyung.com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