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우림 김윤아, 일본서 찍은 심령사진 최초 공개 '소름 쫙' ('심야괴담회')

입력 2022. 1. 13. 23:28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심야괴담회' 자우림 김윤아가 섬뜩한 심령 사진을 최초 공개했다.

13일 밤 방송된 MBC '심야괴담회'에는 김윤아가 '괴스트'로 출연했다.

김윤아는 20여 년 전 직접 겪은 괴담을 꺼내놨다. 2000년 초반 일본 도쿄의 한 방송국 근처 공원에 산책을 하러 나간 자우림. 김윤아는 당시 찍은 사진을 뒤늦게 보고 정체 불명의 형체를 발견했다고 했다.

"고개가 살아 있는 사람이 할 수 없는 각도였다"라고 회상한 김윤아는 "소중하게 간직해왔다. 이 장소에서 여러분께 공개할 수 있게돼 매우 기쁘다"라고 밝혔다. 김윤아가 보여준 사진에는 알 수 없는 형체가 고스란히 담겨 있어 소름을 유발했다.

[사진 = MBC 방송 화면]-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Copyright©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