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녁 9시 기준 전국 코로나19 확진자 4000명 육박..거리두기 연장?

김사무엘 기자 입력 2022. 1. 13. 22:2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저녁 9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000명에 육박했다.

13일 뉴스1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부터 저녁 9시까지 전국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3992명으로 잠정 집계됐다.

서울에서는 오후 6시 기준으로 중랑구 어린이집 관련 확진자와 구로구 어린이집 관련 확진자가 각각 5명, 1명 추가됐다.

지역별 집단감염이 확산하면서 확진자는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코로나19 해외 유입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 10일 인천국제공항에서 해외 입국객들이 입국하고 있다.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저녁 9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000명에 육박했다. 올 들어 가장 많은 감염자 수다.

13일 뉴스1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부터 저녁 9시까지 전국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3992명으로 잠정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대(3488명)보다 504명 늘었다.

수도권 확진자가 2712명으로 전체의 68%를 차지했다. 지역별로는 △경기 1545명 △서울 902명 △인천 266명 △광주 218명 △강원 141명 △전남 133명 △부산 124명 △전북 102명 △경남 97명 △경북 93명 △충남 93명 △대구 90명 △충북 69명 △대전 66명 △울산 40명 △세종 8명 △제주 6명 등이다.

서울에서는 오후 6시 기준으로 중랑구 어린이집 관련 확진자와 구로구 어린이집 관련 확진자가 각각 5명, 1명 추가됐다. 광진구 요양병원과 강남구 소재 회사 관련 확진자도 각각 3명씩 늘었다.

광주에서는 동구 요양병원 관련 확진자가 51명 더해졌다. 강원 동해시의 유소년 야구클럽에서는 10대 청소년 7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강원 원주시 병원에서는 58명의 무더기 확진자가 나왔다.

지역별 집단감염이 확산하면서 확진자는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다. 정부는 오는 17일부터 적용될 거리두기 조정안을 14일 발표할 예정이다. 설 연휴 대책도 포함된다. 현재와 같은 거리두기 조치를 3주 더 연장하는 방안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성행위 비롯해 원하는 걸 다 해준다"…이모부와 노예 계약한 조카유재석 "내가 업고 부대 출근시켰잖아"…이정재 "우리 방위였다"최환희, 엄마 최진실에 꼭 안긴 사진 공개…"추억 많지만""아이 낫게 하려 성매매, 개똥 먹고 소변 핥은 엄마"'솔로지옥' 송지아, 정수리 탈모 경험…"스트레스 많이 받아"
김사무엘 기자 samuel@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