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미접종자 차별?..투썸플레이스 스티커 부착 '논란'

이정민 입력 2022. 1. 13. 22:1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국내 커피 프렌차이즈인 투썸플레이스가 매장 방문 고객을 코로나19 백신 접종 여부에 따라 구분하는 스티커를 음료컵에 부착해 논란이 일고 있다.

회사 측은 이 같은 스티커 부착 논란에 대해 가맹점 매장이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지침을 어겨 벌금이 부과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조치였다고 해명했다.

13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투썸플레이스 일부 매장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 여부를 구분하는 스티커를 음료컵에 부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아이뉴스24 이정민 기자] 국내 커피 프렌차이즈인 투썸플레이스가 매장 방문 고객을 코로나19 백신 접종 여부에 따라 구분하는 스티커를 음료컵에 부착해 논란이 일고 있다.

회사 측은 이 같은 스티커 부착 논란에 대해 가맹점 매장이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지침을 어겨 벌금이 부과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조치였다고 해명했다.

13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투썸플레이스 일부 매장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 여부를 구분하는 스티커를 음료컵에 부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백신을 접종한 고객의 경우엔 초록색, 미접종(미완료자) 고객의 경우엔 노란색 스티커를 부착했다.

투썸플레이스가 매장 방문 고객을 코로나19 백신 접종 여부에 따라 구분하는 스티커를 음료컵에 부착해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익명의 투썸플레이스 이용자는 자신의 음료컵에 노란 스티커가 붙은 사진을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리면서 "오늘 카페를 갔더니 알바생이 백신 접종 여부를 묻고선 맞은 사람은 초록, 안 맞은 사람은 노란 스티커를 주더라. 뭐지 싶었다"며 자신의 경험담을 공유했다.

이같은 소식이 알려지면서 인터넷 커뮤니티를 중심으론 논란이 일고 있다. 일부 누리꾼들은 "이런 식으로 낙인 찍는거 안 좋아보인다", "정부가 노란스티커 붙이라고까지는 안했는데 한술 더 뜬다" "손님을 죄인 취급한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투썸 매장 측의 조치를 비판했다.

이에 대해 투썸플레이스 측은 스티커를 부착하는 가이드라인을 전매장에 공지한 것은 사실이지만 차별 의도는 전혀 없었다고 해명했다. 또한 고객에게 큰 불쾌감을 끼쳐 송구스럽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지난 26일 '백신패스(일명 방역패스) 다시 한 번 결사 반대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

한편, 정부의 방역패스 정책 유지 여부에 대한 법원의 판단이 곧 나올 것으로 예상되면서 국민들의 방역패스에 대한 거부감도 커지고 있다.

현재 서울행정법원 행정4부(한원교 부장판사)는 조두형 영남대 의대 교수 등 1천23명이 보건복지부장관·질병관리청장·서울시장을 상대로 낸 방역패스 처분 집행정지 사건의 판단을 앞두고 있다.

앞서 법원은 백신 미접종 청소년의 학원, 독서실, 스터디카페 등 시설 3종에 대한 방역패스 적용에 대해 집행정지 판단을 내린 바 있다.

/이정민 기자(jungmin75@inews24.com)

▶네이버 채널에서 '아이뉴스24'를 구독해주세요.

▶재밌는 아이뉴스TV 영상보기▶아이뉴스24 바로가기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