붕괴 건물서 실종자 발견했지만 접근 못 해..수색 난항

이호진 입력 2022. 1. 13. 22:09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광주 아파트 붕괴 사고가 발생한 지 44시간여 만에 실종자 6명 가운데 1명이 발견됐습니다.

하지만 매몰 장소까지 접근이 어려워 구조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생사 여부도 아직 확인이 안 되고 있습니다.

이호진 기자입니다.

[기자]

구조견이 사고 현장에서 수색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추락한 잔재물을 정리하는 장비도 투입됐습니다.

광주 아파트 붕괴 사고가 발생 사흘째인 13일 오전 11시 14분쯤 실종자 수색작업의 첫 성과가 나왔습니다.

붕괴 건물 1층과 지하 1층으로 이어진 계단 난간에서 한 명이 매몰돼 있는 것이 확인됐습니다.

하지만 아직 생사도, 신원도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내시경 카메라 등 첨단장비를 활용해 매몰된 위치를 파악했을 뿐 구조대의 접근은 막힌 상황.

<문희준 / 광주 서부소방서장> "지하에서 작업 중이고, 현장에서도 작업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워낙 잔재물이 많아서 대원들의 힘으로 하는 것은 한계가…"

소방당국은 최대한 안전성이 확보된 상태에서 매몰자를 구조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우선 각종 장비를 반입할 수 있는 진입로를 확보하고 쌓여 있는 잔해를 치우면서 매몰자에게 접근하고 있습니다.

소방당국은 실종자 매몰 장소까지 접근하기 위해 저렇게 중장비를 동원해 통로를 확보하는 작업부터 벌였습니다.

한 명이 발견됐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실종자 가족들은 오열하며 주저앉아버렸습니다.

하지만 이내 감정을 추스르고 수색 대원들의 안전을 먼저 생각했습니다.

<유정호 / 실종자 가족 대표> "어떤 방법을 동원해서도 빨리 구조를 하고 생사를 확인했으면 좋겠지만, 이걸로 인해서 누군가가 또 희생되는 것은 원치 않는다…"

소방당국은 매몰자 구조 작업과 남은 실종자 5명에 대한 수색작업을 이어나가고 있습니다.

한편, 붕괴 위험이 남아있는 타워크레인은 14일부터 해체작업에 들어갈 예정입니다.

연합뉴스TV 이호진입니다.

#광주아파트붕괴사고 #실종자발견 #야간수색작업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네이버에서 연합뉴스TV를 구독하세요
연합뉴스TV 생방송 만나보기
균형있는 뉴스, 연합뉴스TV 앱 다운받기

저작권자(c)연합뉴스TV.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