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서울 1인당 지역내총생산 4512만원

강은 기자 입력 2022. 1. 13. 21:41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경향신문]

2019년 서울시에서 생산한 모든 재화와 서비스를 시장 가치로 평가한 지역내총생산(GRDP)이 1인당 4512만원으로 나타났다. 25개 자치구 중 GRDP가 가장 높은 곳은 강남구로 조사됐다. GRDP는 각 시·도에서 경제활동별로 얼마만큼의 부가가치가 발생했는가를 나타내는 경제지표로 지역 경제 실태를 포괄적으로 나타낸다.

서울시가 13일 발표한 ‘서울특별시 GRDP’ 보고서를 보면, 2019년 서울 GRDP는 435조9270억원으로 전국의 22.6%를 차지했다. 1인당 GRDP는 4512만원으로 전년 대비 145만원이 올랐으며, 전국 평균(3727만원) 대비 785만원 높았다.

서울의 경제활동별 GRDP 규모를 보면 서비스업 비중이 92.0%로 전년보다 0.1%포인트 증가했다. 제조업은 4.1%에 불과했는데 전년에 이어 0.1%포인트 감소했다. 보건·사회복지서비스업과 금융 및 보험업은 전년 대비 각각 9.8%, 6.4% 성장했고, 광업은 9.8% 감소했다.

자치구별로는 강남구가 71조8530억원으로 가장 컸다. 이어 중구(53조8230억원), 영등포구(36조950억원), 서초구(35조5700억원) 등의 순이었다. 반면 강북구는 3조2836억원으로 자치구 중 가장 규모가 작았다. 강남구 GRDP가 강북구의 21.9배에 달하는 셈이다.

자치구별 1인당 GRDP를 보면 중구가 4억1748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종로구(2억1870만원), 강남구(1억4136만원) 등의 순이었다. 1인당 GRDP가 가장 작은 자치구는 도봉구로 1044만원이었다. 1인당 GRDP는 주거인구가 적고 사업체 밀집도가 높은 도심지역이 높지만 소득과 일치하지는 않는다.

권역별 GRDP 규모를 보면 동남권이 147조원으로 서울시의 33.7%를 차지했다. 이어 서남권(105조원), 도심권(100조원) 등의 순이었다. 박종수 서울시 스마트도시정책관은 “GRDP 통계는 자치구별 생산구조를 분석하고 변화 흐름을 파악할 수 있는 객관적 근거로 특히 조세 연구, 경제정책 수립 및 학술 연구 등에 활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강은 기자 eeun@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