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초미세먼지 환경기준 '광역시 최초' 준수

권기정 기자 입력 2022. 1. 13. 21:4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연평균 15㎍/㎥로 관측 이래 최저..친환경차 보급 등 비상저감조치 효과

[경향신문]

부산시는 지난해 초미세먼지 연평균 농도가 15㎍/㎥로 관측을 시작한 2015년 이후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시는 13일 “2018년 초미세먼지 연평균농도 환경기준이 25㎍/㎥에서 15㎍/㎥로 강화된 이후 부산이 7대 특별·광역시 중 처음으로 환경기준을 준수한 것으로 그 의미가 크다”고 밝혔다.

부산의 초미세먼지 연평균 농도는 2015년 26㎍/㎥를 기록한 이후 해마다 감소해 2019년부터는 전국 평균치보다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지난해에는 초미세먼지 좋음일수(15㎍/㎥ 이하)가 231일로 최근 3년(2018~2020년) 평균이 150일에 그쳤던 것에 비해 81일이 증가했다. 나쁨일수(36㎍/㎥ 이상)는 같은 기간 38일에서 7일로 31일이나 감소하는 등 대기질이 크게 개선된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해 3~5월에는 황사 발생(7일)으로 인해 비상저감조치를 1회 발령하기도 했으나, 강화된 맞춤형 미세먼지 저감정책으로 지난 9월에는 초미세먼지 월평균 농도 8㎍/㎥로 최저치 기록을 달성하기도 했다.

부산시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전기차 6500대, 전기이륜차 1625대, 수소차 400대 등 친환경차 8525대를 보급했다. 노후 경유차 조기 폐차 7777대, 저감장치 부착 4422대 등 총 1만2199대를 대상으로 저공해 조치를 적극 추진했다.

이에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되면 운행이 제한되는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은 2018년 12월 말 기준 13만3000대에서 2021년 12월 말 기준 7만8000대로 5만3000대(40%)가 감소했다.

이와 함께 선박 연료유 황 함유량 기준 강화, 하역장비 친환경 전환, 가정용 친환경 보일러 1만9212대 보급, 대기배출사업장 52곳 총량 관리, 160개 노선·471㎞ 도로 재비산먼지 제거, 배출사업장 2732개소 점검, 생활권 도시숲 조성(미세먼지 차단숲, 도시바람길숲 등), 생활 밀착형 녹색 치유공간(치유의숲, 해운대수목원 개방 등) 확보, 미세먼지 계절관리제(12~3월) 시행 등이 효과를 본 것으로 풀이했다.

이근희 부산시 녹색환경정책실장은 “지난해 초미세먼지 연평균농도 환경기준 달성은 부산시가 추진한 다양한 맞춤형 대책뿐만 아니라 시민들의 자발적이고 적극적인 참여 덕분”이라며 “앞으로도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쾌적한 대기질을 만들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권기정 기자 kwon@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