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오미크론 유입 '비상'..거리 두기는 '4인 → 6인'으로

김향미·민서영 기자 입력 2022. 1. 13. 21:25 수정 2022. 1. 13. 23:18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경향신문]
정부, 오늘 모임 인원 완화…“2주 내 오미크론 우세종될 듯”
CES 참석 확진자 100명 등 해외입국자 감염 이틀째 ‘최다’
입국 후 대중교통 이용 금지 등 해외유입 관리 강화하기로

정부가 1~2주 이내에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가 우세종이 되면서 코로나19 유행 규모가 다시 증가세로 전환될 것으로 전망했다. 최근 미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참여자 중 100명 넘는 확진자가 나오고 해외유입 감염자가 연일 역대 최다 규모를 기록하자 모든 입국자에게 의무적으로 방역교통망을 이용하도록 하는 등 방역의 고삐를 죄고 있다. 정부는 현 거리 두기 조치를 연장하되 사적모임 인원만 현 4명에서 6명 정도로 늘리는 방안을 14일 발표할 예정이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13일 백브리핑에서 “최근 국내 발생 감소세가 둔화하고 해외 입국 환자가 늘고 있는 게 모두 오미크론 변이 영향이 크다”면서 “지난주 검출률이 12%를 넘겼는데 1∼2주 이내에 우세종이 되지 않을까 전망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유행 감소 속도가 둔화하면서 오히려 증가하는 쪽으로 바뀔 수 있다”고 했다.

이날 신규 확진자 수 4167명 가운데 해외유입은 391명이다. 해외유입 감염자는 전날 380명에 이어 이틀 연속 최다를 기록했다. 해외유입은 지난달 초·중순만 해도 하루 20∼40명대 수준이었으나, 지난달 19일 63명을 기록한 후 급증세를 이어가고 있다. 주간 단위로 보면 12월 둘째주 200명에서 이달 첫주 1326명으로 늘었다. 지난주 해외 입국 확진자의 오미크론 검출률은 88.1%다.

미국에서 열린 CES(5~8일)에 참여하고 귀국한 기업인들 중 확진자는 119명으로 불어났다. 김기남 중앙방역대책본부 예방접종관리반장은 “확진자 중 일부 오미크론 감염이 확인됐다”며 “미국의 오미크론 검출률이 98.3%에 이르기 때문에 대부분이 오미크론에 감염됐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에 따라 해외유입 관리를 강화하기로 했다. 오는 20일부터 모든 입국자는 의무적으로 자차 또는 방역교통망(방역택시·버스·열차 등)을 이용해야 한다.

20일부터 입국자들이 내는 사전 유전자증폭(PCR) 음성 확인서 제출기준도 출국일 이전 72시간에서 48시간으로 강화한다. 최근 4주간 적용한 ‘항공편 서킷 브레이커’(외국인 확진자 3명 이상 탑승한 항공편 일주일간 운항 제한)는 지속한다. 또 가족 동거 등으로 인해 격리공간이 여의치 않은 경우를 대비해 지자체별로 안심숙소 확충을 권고한다.

CES 참여자 관련해서는 격리면제서를 소유한 이들에게 재택근무 권고일을 3일에서 10일로 늘렸다.

정부는 현재도 아프리카 11개국으로부터의 입국을 제한하고 있고, 그 외 모든 입국자들도 10일간 격리 조치하고 있다. 또 기업 임원급, 고위 공무원, 장례식 참석 등으로 격리면제를 최소화했다. 다만 해외유입 감염자 다수가 미국·유럽에서 들어오는 경우라 특정 국가에 대한 입국제한 조치 효과는 크지 않다는 평가다.

이미 국내에서 지역감염이 시작됐기 때문에 국내 오미크론 대응전략이 더 중요해진 상황이다. 손영래 반장은 “해외사례를 볼 때 오미크론이 중증화율·치명률이 낮다고 보고가 있었으나, 우세종이 된 후 20~30일 뒤부터는 입원 환자가 빠르게 늘고 의료체계에 압박을 받고 있다”며 오미크론 우세화 이전에 유행 규모의 ‘저점’을 최대한 줄여놓는 게 정부의 목표라고 밝혔다.

17일부터 적용할 거리 두기는 현 수준(사적모임 4명, 영업시간 밤 9~10시 제한)을 유지할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전날 당정 협의에서도 연장안에 무게가 실렸다. 사적모임 인원을 6명까지 늘리는 ‘미세조정’은 이뤄질 수도 있다. 정부는 14일 설연휴 방역대책을 포함한 거리 두기 조정안과 함께 오미크론 대응 방역체계 개편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김향미·민서영 기자 sokhm@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