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사 장소 지정·지역 이동 제한'..美 대학 방역 강화

금창호 기자 입력 2022. 1. 13. 18:56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EBS 저녁뉴스]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 확산세에 미국 대학들이 방역 조치 수준을 높이고 있습니다. 


학생들의 식사 장소를 지정하거나 이동 가능 범위를 제한하는 게 대표적인데요. 


이를 두고, 지나치단 반발이 나옵니다.


글로벌 뉴스 브리핑에서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용경빈 아나운서 

금창호 기자, 먼저 대학들의 조치를 면밀히 들여다 볼까요?


금창호 기자

먼저, 수업 방식의 변화입니다. 


오미크론 변이가 확산하면서 대면수업 대신, 원격수업을 선택할 뿐 아니라 개학 날짜도 미루는 미국 대학이 점차 늘고 있습니다.


예일대와 시카고대가 이미 학기 시작일을 늦췄고, 하버드와 스탠퍼드 그리고 캘리포니아주의 많은 대학들이 원격강의로 수업 방식을 바꿨습니다. 


방역 지침도 강화하는 모습인데요.


예일대를 포함한 아이비리그 대학들은 학생들이 캠퍼스 밖 식당에서 식사하는 것을 금지했고요.


코넬대학은 야외에서 의무적으로 마스크를 쓰게 했고, 프린스턴 대학은 백신을 맞은 학생들조차 특정 지역 밖으로는 나가지 못하게 이동 제한을 했습니다.


용경빈 아나운서 

식사 방식부터 동선까지 제한하는 건데, 불만이 굉장히 클 것 같은데요?


금창호 기자

몇몇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이 같은 조치가 지나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마티 매커리 존스홉킨스대학 의과대학 교수는 "대학들의 이런 정책이 비논리적이고 반과학적이며 매우 잔인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15세에서 24세까지 코로나19 관련 사망률은 0.001%"이며 "확진자는 예방접종을 받지 않은 사람들 가운데 나온다"고 덧붙였습니다.


하지만 기관들의 조치는 쉽게 바뀔 것 같아 보이지 않는데요.


대학들은 이런 조치가 백신을 맞았어도 코로나19 감염에 취약한 고령의 교직원들을 고려한 방안이라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용경빈 아나운서

네, 수위 조절 정말 어려운 과제입니다.

Copyright ⓒEBS(한국교육방송공사) www.ebs.co.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