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바이엑스포에서 부산세계박람회 유치戰

노동균 입력 2022. 1. 13. 18:3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박형준 부산시장이 장인화 부산상공회의소 회장을 포함한 대표단과 함께 전 세계인이 주목하고 있는 두바이엑스포 현장을 찾는다.

부산시는 15일부터 17일까지 아랍에미리트연합 두바이에서 두바이엑스포 한국주간과 연계해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및 홍보에 나선다고 13일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박형준 시장 15~17일 직접 방문
한국주간 연계 해외에 지지 호소

박형준 부산시장이 장인화 부산상공회의소 회장을 포함한 대표단과 함께 전 세계인이 주목하고 있는 두바이엑스포 현장을 찾는다. 부산시는 15일부터 17일까지 아랍에미리트연합 두바이에서 두바이엑스포 한국주간과 연계해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및 홍보에 나선다고 13일 밝혔다. 엑스포 참가국들은 각자 국가의 날(National Day)을 갖는데 1월 16일은 한국의 날이다. 특히 16일부터 20일까지 5일간은 한국주간으로 부산대표단은 이 기간을 활용, 대한민국과 부산을 널리 알리고 해외 지지세력을 넓히는 데 총력을 쏟을 방침이다.

우선 한국의 날 전날인 15일에는 주요 국가관 3곳과 두바이에 있는 세계 3대 물류기업인 DP월드 기업관을 방문해 각 국가관에서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지를 요청하고, 맞춤형 유치전략 수립 등을 위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DP월드관은 물류 기술혁신, 경제·사회·환경의 균형을 통해 지속가능성을 이루는 방법 등을 소개하고 있어 스마트항만 분야를 벤치마킹할 수 있을 것으로 시는 내다보고 있다. 또 세계적 명소인 두바이몰을 방문해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홍보현장을 확인한다. 시는 현재 두바이몰 내부에 설치된 세계 최대 올레드(OLED) 스크린을 활용해 도시브랜드와 2030 세계박람회 부산 유치에 대한 의지를 나타내는 미디어아트를 송출하고 있다. 야간에는 현대건설이 시공에 참여한 세계 최대 대관람차인 아인두바이도 방문할 계획이다.

한국의 날인 16일 박 시장은 한국의 날 공식행사에 정부대표단과 함께 참석한다. 이날은 부산시립예술단이 한국의 날 특별공연과 한국관 특별행사 무대에 올라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에 힘을 보탠다.

마지막 날인 17일에는 두바이전시센터(DEC)에서 열리는 한국 우수상품전을 둘러본다. 시는 한국 우수상품전 내에 단독부스를 설치하고 이를 활용한 홍보전략을 펼친다. 홍보부스는 카페 형식으로 운영되며 2019 월드 바리스타 챔피언과 2021 밀라노 월드컵 테이스터스 챔피언을 차지한 모모스커피 전주연 바리스타와 추경하 바리스타가 함께한다.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