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진 '먹튀' 논란에..카카오 모빌리티 엔터 상장 급제동

진영태,강우석 입력 2022. 1. 13. 17:42 수정 2022. 1. 13. 18:36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경영진 '먹튀' 논란에 전면 재검토

카카오모빌리티와 카카오엔터테인먼트 등 기업가치만 10조원이 넘는 카카오 계열사 상장계획에 제동이 걸렸다. 카카오는 13일 현재 진행 중이거나 계획하고 있는 계열사 상장을 전면 재검토한다고 밝혔다. 카카오 관계자는 "카카오와 계열사인 카카오뱅크 카카오페이 카카오게임즈 등에 대한 기존 상장 과정을 재점검하고 추가 상장 일정도 전면 재검토하기로 했다"며 "향후 구체적인 검토 방안이 정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카카오는 플랫폼의 무분별한 골목상권 진출 논란에 더해 연말 카카오페이가 상장하는 과정에서 경영진이 주식을 대량 매도하며 연이어 도덕적 해이(모럴해저드) 논란에 휩싸였다. 게다가 스톡옵션 행사로 400억원대 시세차익을 올린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가 카카오 공동대표로 선임됐지만 결국 사회적 비난을 넘지 못하고 대표직에서 물러나기도 했다.

카카오가 계열사 상장계획에 제동을 걸면서 당장 기업가치가 6조원에 달하는 상장 대어 카카오모빌리티와 한류 콘텐츠의 중심으로 주목받는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상장 일정이 무기한 보류될 전망이다. 두 회사는 이르면 올해 말 상장을 앞두고 있었다. 이들 회사는 유망한 사업 전망과는 별개로 택시 호출요금 인상과 갑질 논란 등으로 홍역을 앓기도 했다.

[진영태 기자 / 강우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