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접 살인' 野에 '역공' ..與 "죽음마저 흑색선전에 이용"(종합)

이성기 입력 2022. 1. 13. 16:0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개인의 슬픈 죽음도 정쟁에 도움이 된다면 흑색선전에 이용하는 국민의힘은 그 뿌리가 의심된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3일 오전 정책조정회의에서 이재명 대선 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제기했던 변호사 이모씨가 숨진 것을 두고 "국민의힘은 마치 기다렸다는 듯 애도는 하지 않고 마타도어성 억지 주장을 내놓고 있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변호사비 대납 의혹' 제기 이모씨 사망 공방
고인 부검 결과..대동맥 박리 및 파열
"野, 상식 어긋나는 음모론·구태정치 청산해야"
"안철수 '살인멸구' 망발..정치적 금도 넘어"

[이데일리 이상원 박기주 기자] “개인의 슬픈 죽음도 정쟁에 도움이 된다면 흑색선전에 이용하는 국민의힘은 그 뿌리가 의심된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3일 오전 정책조정회의에서 이재명 대선 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제기했던 변호사 이모씨가 숨진 것을 두고 “국민의힘은 마치 기다렸다는 듯 애도는 하지 않고 마타도어성 억지 주장을 내놓고 있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이씨를 `허위 제보자`로 규정한 민주당은 이날 국민의힘 측 의혹 제기에 대해 `막말 파티` `흑색선전과 모략` 등 비판 수위를 높이며 법적 조치까지 마다하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윤호중(오른쪽 두 번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을 통해 “부검 결과 사인은 고혈압으로 인한 대동맥 박리 및 파열로 밝혀졌고 경찰에 따르면 주변 CCTV 조사 결과 외부인 출입 흔적은 없었다고 한다”면서 “개인의 죽음과 유가족의 슬픔은 아랑곳하지 않고 오로지 정쟁에 도움이 된다면 흑색선전에 이용하는 것도 서슴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연쇄 간접 살인 사건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는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의 발언을 두고서는 “정치의 금도를 넘었다”고 질책했다. 이어 “권영세 선거대책본부장까지 나서 `죽음의 열차``데스 노트` 등 소설책에나 등장할 선정적 어휘로 사실을 호도하려 애쓰고 있다”며 “물불 안 가리고 이재명 후보 흠집만 내면 된다는 막가파식 질주는 그 의도가 불 보듯 뻔히 드러난다”고 꼬집었다.

앞서 김용민 최고위원도 이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나와 “자꾸 정치적으로 악용하고 있는데 자제해야 한다”며 “명백한 허위일 경우 법적 조치를 고려해볼 수 있다”고 경고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 역시 도마에 올랐다. 안 후보는 이날 오전 중앙선거대책회의에서 “`대장동 게이트`를 비롯한 비리 의혹 규명에 결정적 키를 쥐고 있는 분들이 `살인멸구`(殺人滅口)를 당하고 있다”며 “안타깝다는 영혼 없는 반응하지 말고, 자신과 대장동 의혹에 대한 조건 없는 특검을 즉각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곽상언 민주당 선대위 대변인은 “사람을 죽여 입을 막는다는 의미의 `살인멸구`라는 망발로 여당 대통령 후보 죽이기에 나섰다. 정치의 금도를 넘은 것은 당연하고 위험한 언어로 국민을 위협하는 것”이라며 “국민의힘의 음모론에 버금가는 구태 정치를 태연자약하게 답습한 태도는 적폐 교대”라고 지적했다.

곽 대변인은 이어 “한 사람의 죽음은 애도의 대상이지 권력 획득을 위한 음모의 대상이 아니다. 죽음을 이용하는 정치는 국민을 위협할 뿐”이라며 “부끄러움을 안다면 안 후보는 자신의 망언에 대해 책임지고 사과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민주당 원외지역위원장 협의회도 성명을 내고 “한 사람이 죽었는데 경찰 조사도 끝나지 않은 상황에서 `타살``간접 살인`을 운운했다. 진실에는 관심 없고 오로지 어떻게든 여당 후보를 엮어 보려는 비열한 행동”이라며 국민의힘과 정의당을 싸잡아 비판했다.

협의회는 또 “한 사람의 안타까운 죽음 앞에서 간접살인 운운했던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김기현, 권영세, 홍준표 의원, 김진태 전 의원은 정계를 떠나시기 바란다”고 규탄했다.

이성기 (beyond@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