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희, 학폭 피해자에 사과 "상처 헤아리지 못해..깊이 반성" [전문]

현혜선 기자 입력 2022. 1. 13. 15:3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배우 김동희가 학폭(학교 폭력) 피해자에게 사과의 뜻을 전했다.

김동희는 지난해 학폭 의혹 게시글이 올라온 후 친구에게 바로 사과하지 못한 점도 해명했다.

이후 지난 12일 김동희에게 학폭을 당했다고 주장한 A씨는 한 매체를 통해 "김동희가 학폭 의혹을 인정하고 진심으로 사과했으면 좋겠다"고 호소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김동희 / 사진=서울경제스타 DB
[서울경제]

배우 김동희가 학폭(학교 폭력) 피해자에게 사과의 뜻을 전했다.

13일 소속사 앤피오엔터테인먼트는 김동희의 공식입장을 공개했다. 김동희는 "초등학교 5학년 때 반 친구와 교실에서 말다툼을 하다가 싸움을 하게 됐고, 선생님의 훈계를 받았다"며 "이 소식을 들은 어머니는 나를 크게 혼냈고, 친구의 집으로 찾아가 사과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 일이 있고 친구와 공부방을 같이 다녔고, 친구의 가족들과 저녁도 같이 먹는 등 문제없이 서로 함께한 시간이 많았다. 그래서 친구와 그 어머니가 날 용서했다고 생각했다"며 "나 혼자만의 생각이었음을 몰랐다. 그분들에게 상처가 남아 있음을 헤아리지 못했다"고 돌아봤다.

김동희는 지난해 학폭 의혹 게시글이 올라온 후 친구에게 바로 사과하지 못한 점도 해명했다. 그는 "내 사과가 내가 하지 않은 모든 일들을 사실인 것처럼 오해하게 만들까 봐 두려워 용기 내지 못했다. 사실이 아닌 부분도 정정하고 싶어 지난 1년의 사간을 보내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릴 적 나의 경솔한 판단과 생각으로 친구의 마음을 깊이 알지 못한 것 같다. 그 친구가 저에게 받은 상처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리며 앞으로 풀어나가고 싶다"며 "어린 시절 나의 미성숙한 말과 행동으로 상처를 받으신 분들에게 깊이 반성하고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지난해 2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김동희가 학폭 가해자라는 글이 게재됐다. 폭로자는 "애들을 때리고 괴롭히는 게 일상이었던 사람이 당당히 연예인이라는 직업을 갖고, 사람들에게 사랑받는 게 싫다"고 했다. 당시 소속사는 학폭은 없었다는 공식입장을 밝혔다.

이후 지난 12일 김동희에게 학폭을 당했다고 주장한 A씨는 한 매체를 통해 "김동희가 학폭 의혹을 인정하고 진심으로 사과했으면 좋겠다"고 호소했다.

◆ 이하 김동희 입장 전문

김동희입니다.

어제 보도된 사안에 대한 저의 입장을 말씀드리려 합니다.

초등학교 5학년 때 반 친구와 교실 내에서 말다툼을 하다가 싸움을 하게 되었고, 선생님의 훈계를 받았습니다. 이 소식을 들은 어머니는 저를 크게 혼내셨고, 어머니와 함께 친구의 집으로 찾아가 친구와 친구의 어머니께 사과를 드렸습니다.

그 일 이후, 친구와 공부방을 같이 다니며 수업뿐만 아니라 친구의 가족들과 저녁도 같이 먹고 문제없이 서로 함께한 시간이 많았기에 친구와 그 어머니께서 저를 용서하셨다고 생각했던 것 같습니다. 저 혼자만의 생각이었음을 몰랐습니다. 그 분들에게 상처가 남아 있었음을 헤아리지 못했습니다.

작년에 게시글이 올라온 뒤, 이 일에 대해서는 친구에게 바로 사과하고 싶었지만, 저의 사과가 제가 하지 않은 모든 일들 또한 사실인 것처럼 받아들여지고 또 다른 오해를 일으킬까 두려워 용기내지 못했고, 사실이 아닌 부분에 대해서는 정정하고 싶은 마음도 있어 지난 1년의 시간을 보내게 되었습니다.

어릴 적 저의 경솔한 판단과 생각으로 친구의 마음을 깊이 알지 못한 것 같습니다. 그 친구가 저에게 받은 상처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리며 앞으로 풀어나가고 싶습니다.

또 어린 시절 저의 미성숙한 말과 행동으로 상처를 받으신 분들에게 깊이 반성하고 사과드립니다.

현혜선 기자 sunshine@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