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직 조종사, 민가 피하려고 끝까지 조종간 잡았다"

김용래 입력 2022. 1. 13. 09:43 수정 2022. 1. 13. 16:2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임무 수행을 위해 기지를 이륙하던 중 추락한 공군 F-5E 전투기의 조종사는 탈출할 시간이 있었음에도 민가를 피하려고 끝까지 조종간을 놓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공군은 심 소령이 민가 쪽으로 전투기가 추락하는 것을 막고자 조종간을 끝까지 놓지 않고 야산 쪽으로 기수를 돌리면서 비상탈출 시기를 놓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10초의 시간 있었지만 탈출시도 안해.."언제까지나 전투조종사로 살고싶다"
공군 "하늘을 사랑했던 모범적 군인"..내일 영결식 후 대전현충원 안장
추락 전투기 동체 살펴보는 군 관계자들 (화성=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전날 공군 F-5E 전투기 한 대가 추락해 조종사가 순직한 경기도 화성시의 한 야산에서 지난 12일 오전 군 관계자들이 추락 동체 등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2022.1.12 xanadu@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용래 기자 = 임무 수행을 위해 기지를 이륙하던 중 추락한 공군 F-5E 전투기의 조종사는 탈출할 시간이 있었음에도 민가를 피하려고 끝까지 조종간을 놓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13일 공군에 따르면 조종사 고(故) 심정민(29) 소령은 지난 11일 기체 추락 당시 민가의 피해를 막고자 죽음의 순간까지 조종간을 놓지 않고 사투를 벌였던 정황이 사고 조사에서 드러났다.

지금까지 조사 결과, 고인이 조종하던 F-5E는 지난 11일 경기 수원기지에서 이륙 후 상승하던 중 항공기 좌우 엔진화재 경고등이 켜지고 기체가 급강하했다.

심 소령은 당시 관제탑과 교신에서 두 차례 '이젝트'(Eject·탈출하다)를 선언하며 비상탈출 절차를 준비했지만, 탈출하지 못하고 끝내 순직했다.

전투기는 주택이 몇 채 있는 마을과 불과 100m 남짓 떨어진 곳에 추락했다.

공군은 심 소령이 민가 쪽으로 전투기가 추락하는 것을 막고자 조종간을 끝까지 놓지 않고 야산 쪽으로 기수를 돌리면서 비상탈출 시기를 놓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공군은 "현재까지 일부 비행기록장치를 분석한 결과, 순직 조종사는 다수의 민가를 회피하기 위해 탈출을 시도하지 않고 조종간을 끝까지 잡은 채 민가 인근 100m 떨어진 야산에 충돌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순직한 고(故) 심정민 소령 [공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특히 심 소령이 비상탈출을 선언하고 추락하기까지 10초가량의 시간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10초면 조종사가 비상탈출 장치를 작동시켜 탈출하기에 부족하지 않은 시간이라고 공군은 설명했다.

실제로 해당 전투기의 비상탈출 장치는 2013년 교체한 신형으로 장치를 작동하기만 했다면 곧바로 탈출할 수 있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당시 기체가 급강하던 상태에서 심 소령이 조종간을 끝까지 놓지 않은 채 가쁜 호흡을 한 정황이 비행자동 기록 장치에 고스란히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공군은 "고인은 작년 11월에는 호국훈련 유공으로 표창을 받을 만큼 하늘을 사랑하고 공군인임을 자랑스러워했던 모범적인 군인이었다"고 애도했다.

공군사관학교 64기로 2016년 임관한 심 소령은 경량급 전투기인 F-5를 주기종으로 5년간 조종 임무를 수행하다 지난 11일 순직했다. 결혼 1년 차여서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심 소령은 학생조종사 시절부터 비행 연구에 매진해 비행훈련을 우수한 성적으로 수료했고, 전투 조종사로서의 기량도 뛰어났다.

제10전투비행단 항공작전과 운영장교로 작전 일정을 통제하며 비행단의 전투준비태세 유지에도 크게 기여했고, 어렵고 궂은일에도 솔선수범하는 긍정적이고 적극적인 자세로 대대 분위기를 명랑하게 이끌어왔다고 공군은 전했다.

고인은 "나는 언제까지나 전투 조종사로서 살고 싶다"는 말을 자주 했다고 한다.

공군은 고인의 계급을 대위에서 소령으로 추서했다.

심 소령의 영결식은 오는 14일 오전 9시 소속부대인 공군 제10전투비행단에서 엄수된다.

영결식은 유족과 동료 조종사 및 부대 장병들이 참석한 가운데 부대장으로 치러지며, 유해는 국립 대전현충원에 안장될 예정이다.

yonglae@yna.co.kr

☞ 달리던 트럭에서 빠진 바퀴 500m 굴러가 행인 덮쳐
☞ 허경영, '일정중단' 심상정에 "낙담말라…장관 임명권 드릴 것"
☞ 해운대 초고층 아파트에 드론 날려 나체 촬영…30대 법정구속
☞ '멸공' 논란 정용진 "고객발길 돌리면 정당성 잃어…저의 부족함"
☞ 국립공원서 가죽 벗기고 호랑이 고기 구운 밀렵꾼들
☞ "저기 무너졌다" 붕괴사고 10분 전 다급한 현장
☞ 미접종자에 노란스티커 붙인 커피전문점…"차별" 항의
☞ "모텔 안 가?" 여성 택시기사 폭행한 60대 결국…
☞ '故김광석 부인 명예훼손 혐의' 이상호 기자 무죄 확정
☞ 변호사비 대납의혹 제보자, 심장비대로 대동맥 파열 사망 추정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