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꽈배기' 함은정·김진엽, 비운의 사랑 '시청률 13%'

이윤희 2022. 1. 13. 09:2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KBS 2TV 일일드라마 '사랑의 꽈배기' 함은정과 김진엽이 이뤄질 수 없는 비운의 사랑에 대한 엇갈린 행보로 안타깝게 했다.

12일 방송된 '사랑의 꽈배기' 23회는 닐슨코리아 기준, 전국 시청률 13%, 수도권 시청률 11.2%를 기록하며 두 자릿수 시청률을 굳건히 지켰다.

23회에서는 박하루(김진엽)가 오광남(윤다훈)이 자신의 아버지라는 거짓을 믿고, 결국 오소리(함은정)를 포기한 채 도망쳐 숨어버리는 모습이 담겼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TV리포트=이윤희 기자] KBS 2TV 일일드라마 ‘사랑의 꽈배기’ 함은정과 김진엽이 이뤄질 수 없는 비운의 사랑에 대한 엇갈린 행보로 안타깝게 했다.

12일 방송된 ‘사랑의 꽈배기’ 23회는 닐슨코리아 기준, 전국 시청률 13%, 수도권 시청률 11.2%를 기록하며 두 자릿수 시청률을 굳건히 지켰다. 23회에서는 박하루(김진엽)가 오광남(윤다훈)이 자신의 아버지라는 거짓을 믿고, 결국 오소리(함은정)를 포기한 채 도망쳐 숨어버리는 모습이 담겼다.

극중 박하루는 혼인신고를 하기로 약속한 구청에서 밤늦게까지 자신을 기다리는 오소리를 멀리서 바라봤다. 오소리는 “이제 도망 안가기로 했잖아. 가지마!”라고 울부짖으며 펑펑 오열했고, 박하루는 오소리의 절규를 들으면서도 오소리 앞에 나타나지 않고 그대로 도망친 후 길거리에 멈춰 선 채 애끊는 통곡을 쏟아냈다.

이어 오소리는 박하루를 찾으러 박하루의 옥탑방으로 향했고 다음날 아침이 될 때까지 꼬박 지새웠다. 그때 강윤아(손성윤)가 옥탑방으로 들어와 “하루 오빠 미국으로 떠났다고. 차마 니 얼굴보고 말 못하겠다고 나보고 전해 달랬어”라면서 청천벽력 같은 소식을 건넸던 것. 오소리는 자신에게 말하지 않고 떠났다는 강윤아의 말을 믿지 못했고, 강윤아 또한 박하루가 갑자기 왜 변했냐며 궁금해 했다.

엄마 맹옥희(심혜진)가 박하루를 협박했다고 생각한 오소리는 맹옥희를 찾아가 목소리를 높였고, 오소리와 박하루를 떼어놓기 위해 일부러 독한 말을 내뱉는 맹옥희에게 “나 이제 엄마 안 봐. 용서 못해”라며 절연을 선언했다. 그리고 박하루의 옥탑방으로 돌아온 오소리는 “기다릴 거야. 오빠가 나한테 돌아올 때까지 나 여기서 꼼짝 않고 기다릴 거야”라며 눈물로 다짐했다.

한 달 후, 엉망진창인 상태로 박하루의 집에서 살던 오소리는 박하루 선배인 김철구(이수용)에게 전화해 박하루가 있는 실리콘밸리로 자기가 직접 찾아가겠다고 전했다. 반면 박하루는 다리를 다친 채 강윤아의 집에 숨어있었고, 강윤아가 아이를 임신했음을 감지했다. 특히 박하루는 강윤아가 아이를 지우려고 하자, “원치 않은 아이를 왜 낳아. 아이를 위해서도 너를 위해서도 옳지 않아”라면서 자신의 비참한 출생을 빗대어 강윤아의 의견에 동조했던 터. 바로 그때 김철구에게 부탁을 받고 강윤아 집에 도착한 오소리는 짜장면 그릇 2개를 발견한 후 강윤아의 집에 누군가 있음을 확신했다. 이어 강윤아의 이름을 부르며 문을 마구 두드리는 오소리와 오소리에 등장에 아연실색하는 박하루의 모습이 담기면서 두 사람이 마주치게 될지 불안감을 증폭시켰다.

그런가하면 맹옥희는 시어머니에게 “저희 이혼하게 해주세요”라며 간절히 애원한 데 이어, 오광남을 찾아가 위자료와 재산분할에 대해 꺼내놓고는 박희옥과 똑같이 청담동 빌라를 요구하는 모습으로 또 한 번의 대파란을 예고했다.

이윤희 기자 yuni@tvreport.co.kr / 사진=KBS 2TV ‘사랑의 꽈배기’ 방송캡처

Copyright © TV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