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물가 40년만에 최고 7% 올랐다..3월 금리인상론 솔솔

김정남 입력 2022. 1. 12. 23:58 수정 2022. 1. 13. 02:4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미국 소비자물가가 '역대급' 고공행진을 하고 있다.

1년 전과 비교해 7.0% 상승하면서 거의 40년 만에 최대 폭 치솟았다.

12일(현지시간) 미국 노동부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은 전년 동월 대비 7.0%를 기록했다.

아울러 CPI 지수의 3분의1을 차지하는 주거비는 1년 전보다 4.1% 상승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12월 CPI 물가 7.0%↑..40년만의 최고
1월 FOMC 주목..3월 금리 인상 나설듯

[뉴욕=이데일리 김정남 특파원] 미국 소비자물가가 ‘역대급’ 고공행진을 하고 있다. 1년 전과 비교해 7.0% 상승하면서 거의 40년 만에 최대 폭 치솟았다. 1980년대 초 같은 초인플레이션이 딴 세상 얘기가 아닌 것이다. 이에 연방준비제도(Fed)의 오는 3월 기준금리 인상은 거의 기정사실화하는 분위기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의장. (사진=AFP)

12월 미국 CPI, 7.0% 폭등

12일(현지시간) 미국 노동부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은 전년 동월 대비 7.0%를 기록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시장 예상치(7.1%)를 소폭 하회했다. 다우존스의 경우 7.0%를 예측했다. 이는 1982년 6월(7.2%) 이후 무려 39년6개월 만에 가장 큰 폭 오른 것이다.

지난해 1월과 2월만 해도 각각 1.4%, 1.7%로 연준 목표치(2.0%)를 밑돌았다. 그러다가 3월 2.6%로 오르더니 이후 4.2%(4월)→4.9%(5월)→5.3%(6월)→5.3%(7월)→5.2%(8월)→5.4%(9월)→6.2%(10월)→6.8%(11월)→7.0%(12월)로 치솟았다. 지난해 초만 해도 설마 했던 7%대 수준까지 오른 것이다.

이 정도면 오일쇼크가 절정에 달한 1974년과 1980년 수준까지는 아니지만, 당시 초인플레이션 시대의 초입에 진입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특히 지난해 12월 에너지 가격은 1년새 29.3% 폭등했다. 그 중 휘발유의 경우 49.6% 뛰었다. 또 중고차(37.3%), 육류·가금류·생선·계란(12.5%) 등이 큰 폭 상승했다. 아울러 CPI 지수의 3분의1을 차지하는 주거비는 1년 전보다 4.1% 상승했다. 2007년 2월 이후 가장 빠른 속도다.

전월 대비 상승률은 0.5%를 기록했다. 이는 월가 예상(0.4%)보다 높았다.

변동성이 큰 식료품과 에너지를 제외한 근원물가는 1년 전보다 5.5% 뛰었다. 1991년 2월(5.7%) 이후 최고치다. 전월 대비 상승률은 0.5%로 나왔다.

올해 3월 기준금리 인상할듯

앞서 최근 나온 지난해 11월 개인소비지출(PCE) 가격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 5.7% 올랐다. 1982년 7월 이후 가장 높다. PCE 지수는 연준이 통화정책을 할 때 참고하는 지표다.

이에 따라 오는 25~26일 연준의 올해 첫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는 더 주목 받게 됐다. 1980년대 초 수준의 인플레이션으로 인해 긴축 속도를 끌어올릴 수 있기 때문이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전날 상원 인준 청문회에서 “높은 인플레이션이 예상보다 길게 지속하고 시간이 지나면서 기준금리를 더 많이 인상해야 한다면 그렇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3월 기준금리 인상론이 거의 기정사실화하는 분위기가 나타나는 가운데 대차대조표 축소 시기에 대한 논의에 관심이 모아진다.

뉴욕 증시는 이날 수치가 예상에 부합했다는 점에 주목하며 소폭 상승하고 있다. 오전 9시48분 현재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전거래일과 비교해 0.50% 상승하고 있다. 찰스 슈왑의 리처드 플린 매니징 디렉터는 “인플레이션 상승은 투자자들의 예상 범위에 있다”고 말했다.

(사진=AFP 제공)

김정남 (jungkim@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