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중음악 음반 판매 지난해 37% 증가..하이브·SM이 견인

손봉석 기자 입력 2022. 1. 12. 23:5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포츠경향]

방탄소년단(BTS) 빅히트뮤직 제공.


코로나19 사태 속에 대중음악 음반시장이 유례없는 호황을 누리고 있지만, 음원 시장은 주춤한 것으로 집계됐다.

12일 한국음악콘텐츠협회가 운영하는 가온차트에 따르면 2021년 연간 판매 상위 400위에 든 앨범을 기준으로 한 실물 앨범 판매량은 총 5708만9160장으로, 전년(4170만7301장)보다 36.9% 증가했다.

가온차트 앨범 차트는 국내에서 발매되는 음반의 국내외 판매량을 집계해 순위를 매긴다.

상위 400위 판매량을 보면 2018년 처음 2000만장을 넘어선 뒤 2019년 2500만장, 2020년 4000만장, 2021년 5700만장 등으로 상승 곡선을 이어왔다.

코로나19가 퍼진 2020년 이후 급격한 증가세에 대해 가요계 안팎에선 대규모 콘서트 등 공연 시장이 움츠러들자 팬들이 음반 구매로 아쉬움을 달래는 현상이 반영된 것으로 분석한다.

지난해 앨범 성적을 보면 하이브와 SM엔터테인먼트 등 이른바 ‘빅2’가 견인했다. 방탄소년단(BTS), 세븐틴 등이 속한 하이브 레이블즈는 “가온차트 연간 앨범 차트 상위 100위 안에 든 소속 가수 앨범은 총 26개로, 이를 모두 합친 누적 판매량은 1523만1390만장”이라고 밝혔다. 이는 상위 100위권 앨범 전체 판매량 가운데 33.5%를 차지한다.

방탄소년단이 지난해 5월 발표한 영어 싱글 ‘버터’(Butter)는 작년 한 해에만 299만 9407장 팔려 판매량 1위에 올랐고 세븐틴,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엔하이픈 등도 주목할 만한 성과를 냈다.

NCT, 엑소, 에스파 등이 소속된 SM엔터테인먼트는 1800만장에 육박하는 판매고를 올렸다.

SM엔터테인먼트 자체 집계에 따르면 지난해 SM 소속 가수들이 발매한 음반 판매량은 1762만1000여 장으로, 전년의 2배 수준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이돌그룹 NCT와 유닛(소그룹) NCT 127, NCT 드림, 웨이션브이 등 NCT 관련 음반 판매량 합계가 지난달 기준 1091만1000여장에 달한다.

두 회사 음반 판매량은 약 3300만장으로, 가온차트 톱400 앨범 판매량 절반을 넘는다.

음반시장 호황과 달리 스트리밍 음원 판매는 감소세를 보였다.

지난해 연간 음원 이용량 상위 400위까지의 합을 보면 전년보다 10.3% 감소했다. 팬데믹 이전인 2019년과 비교하면 감소 폭이 23.8%에 달한다.

음악계는 코로나19, 플랫폼 시장 다각화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고 있다. 음원 이용량을 보면 출·퇴근 시간에 스트리밍 음원 이용이 증가하는 경향이 있는데, 코로나19 상황으로 재택근무가 늘어나면서 음악을 ‘집중적으로’ 듣는 시간이 줄었다는 지적이다.

코로나19 유행이 이어지며 예년만큼 신곡이 많이 발표되지 않은 점도 영향을 미쳤을 수 있다.

손봉석 기자 paulsohn@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