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코멘트]이틀 쉬고 기업은행 만나는 박미희 감독 "캣벨이 빨리 회복해야 한다"

권인하 입력 2022. 1. 12. 23:4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기복을 줄이려고 했는데 오늘은 크게 나타났다."

흥국생명이 1세트에 역전승을 할 때만 해도 거함을 잡는가 했다.

흥국생명 박미희 감독은 "경기 중 기복을 줄이려고 하는데 최근에 조금씩 없어지고 있었지만 오늘은 크게 나타났다"면서 "시즌을 치르다보면 잘 될 때도 있고 오늘처럼 안될 때도 있다. 분위기가 2세트 중반 이후 살아나지 못해서 그게 좀 아쉬웠다"라고 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2021-2022 V리그 여자부 흥국생명과 한국도로공사의 경기가 12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렸다. 흥국생명 박미희 감독이 작전 지시를 하고 있다. 인천=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2.01.12/

[인천=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기복을 줄이려고 했는데 오늘은 크게 나타났다."

흥국생명이 1세트에 역전승을 할 때만 해도 거함을 잡는가 했다. 하지만 이후 내리 3개 세트를 쉽게 내주고 말았다. 흥국생명은 12일 인천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한국도로공사전서 1대3으로 역전패했다. 1세트를 25-22로 역전승을 거뒀지만 2,3,4세트에선 20점 미만의 득점으로 졌다. 에이스 캣벨이 18득점을 했지만 나머지 공격수들이 두자릿수 득점을 하지 못하며 캣벨을 도와주지 못했다.

흥국생명 박미희 감독은 "경기 중 기복을 줄이려고 하는데 최근에 조금씩 없어지고 있었지만 오늘은 크게 나타났다"면서 "시즌을 치르다보면 잘 될 때도 있고 오늘처럼 안될 때도 있다. 분위기가 2세트 중반 이후 살아나지 못해서 그게 좀 아쉬웠다"라고 말했다.

박 감독은 "기복을 줄이기 위해선 경험이 쌓여야 하고 누군가 리더 역할을 해줘야 한다. 그래도 캣벨이 꾸준히 잘해줬다"면서 "오늘은 캣벨이 안될 때 제2의 공격에서 득점이 났어야 했는데 득점이 낮았다. 득점력이 떨어지면서 살아나지 못했다"라고 말했다.

흥국생명은 이틀 쉰 뒤 15일 IBK기업은행과 다시 인천에서 만난다. 기업은행이 최근 8연패 중이라 승리를 거둘 기회지만 이틀만 쉬고 경기를 하기에 체력적인 부담 역시 존재한다. 박 감독은 "아무래도 캣벨이 빨리 회복해야 한다"면서 "캣벨이 어디 불편한 것이 아니니까 준비를 잘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인천=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2022 임인년 신년운세 보러가기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비, 칼은 왜 들고 있어 '2살연상 ♥김태희'도 깜짝 놀랄 셀카
포승줄 묶인 조영남..“윤여정에 다시 전화 온다면 내가 바람을..”
'솔로지옥' 프리지아, '성형빨'인줄 알았더니 아빠 판박이(ft. 럭셔리 명품 두른 것도 닮은꼴)
'전현무♥' 이혜성 41kg 글래머인데 “외모 강박 폭식증”
'송자호와 결별' 박규리, 무슨 일? 의미심장 SNS “인류애의 상실”
이다희, 적나라하게 드러낸 상반신..할 말 잃게 한 파격 노출 드레스
'혜리♥' 류준열 "사진 찍는 이유? '내가 거기 있었다' 존재감 커"
이런 선풍기는 없었다. 선풍기인가? 에어컨인가?
'비거리' 최대! 믿고 치는'드라이버' 전세계 최저가! 10자루 한정!

Copyright© 스포츠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