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워크레인 지지대 이탈이 원인?'..작업자들 증언 속속 나와

정재훈 입력 2022. 1. 12. 22:4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광주 아파트 붕괴사고가 타워크레인 지지대 이탈에서 시작한 것으로 추정할 수 있는 정황이 속속 나오고 있다.

지난 11일 붕괴된 건물의 39층에서 콘크리트 타설 작업을 맡았던 A씨는 사고 직전 보양 천막을 걷어낸 직후 타워크레인 방향에서 굉음이 들렸고 건물 바닥판(슬라브)이 천천히 내려앉았다고 12일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광주아파트붕괴사고]
"타워크레인 쪽에서 굉음 들리고 붕괴 시작"
소방당국도 비슷한 상황에 가능성 두고있어

[광주=이데일리 정재훈 권효중 기자] 광주 아파트 붕괴사고가 타워크레인 지지대 이탈에서 시작한 것으로 추정할 수 있는 정황이 속속 나오고 있다.

지난 11일 붕괴된 건물의 39층에서 콘크리트 타설 작업을 맡았던 A씨는 사고 직전 보양 천막을 걷어낸 직후 타워크레인 방향에서 굉음이 들렸고 건물 바닥판(슬라브)이 천천히 내려앉았다고 12일 밝혔다.

굉음이 들린 이후 A씨는 이상하다는 생각에 계단으로 대피했으며 10개층 가량을 내려왔을 무렵 다시한번 큰 소음이 발생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같은 건물에서 작업 중 건물 붕괴와 함께 대피한 또다른 작업자 B씨도 A씨와 비슷한 증언을 내놨다.

B씨는 지붕 상판이 아니라 2∼3개 층 밑에서 타워크레인 지지대가 터져 무너지기 시작했고 상판까지 무너져 내린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광주 서구 화정현대아이파크 주상복합아파트 건설 현장 붕괴 모습.(사진=연합뉴스)
소방당국 역시 이번 붕괴가 타워크레인 지지대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당국은 옥상에서 콘크리트 타설 중 거푸집(갱폼·Gang Form)이 무너지고 타워크레인 지지대(월 타이·Wall Tie)가 손상되면서 38∼23층 양쪽 외벽 등이 수직으로 붕괴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다.

한편 11일 오후 3시 46분께 광주광역시 서구 화정동 현대아이파크 신축 현장에서 201동 39층 옥상 타설 작업 중 23~38층 바닥 슬래브와 외벽 일부 등이 무너져 내렸다. 이 사고로 현재까지 구조된 3명 중 1명이 잔해에 다쳤고 6명은 연락이 끊긴 상태다.

정재훈 (hoony@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