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때녀' FC개벤져스, 탑걸 꺾고 파죽의 2연승.. 오나미, 남친 박민에 청혼[종합]

이혜미 입력 2022. 1. 12. 22:33 수정 2022. 1. 12. 22:3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FC개벤져스가 FC의 탑걸을 꺾고 파죽의 2연승을 달렸다.

12일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에선 개벤져스 대 탑걸의 대결이 펼쳐졌다.

그러나 후반전이 시작되자마자 탑걸이 추가골을 터뜨렸다.

여기에 이은형과 오나미의 골까지 터지면서 개벤져스는 5대0으로 탑걸을 꺾고 2연승을 수성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TV리포트=이혜미 기자] FC개벤져스가 FC의 탑걸을 꺾고 파죽의 2연승을 달렸다.

12일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에선 개벤져스 대 탑걸의 대결이 펼쳐졌다.

첫 골은 개벤져스의 발끝에서 만들어졌다. 김승혜의 패스를 받은 오나미가 기습 슈팅으로 전반 2분 만에 첫 골을 터뜨린 것.

세리모니에 나선 오나미는 상의를 들추곤 ‘박민, 나랑 결혼하자’며 남자친구엔 박민에게 청혼을 했다. 이에 동료 선수들은 뜨거운 박수를 보냈다.

추가골은 적토마 김혜선이 작렬했다. 과감한 슈팅으로 데뷔 첫 골을 터뜨린 김혜선은 “막는 건 김혜선, 이젠 차는 것도 김혜선이다”라며 감격의 소감을 전했다.

결국 2대0으로 전반전이 끝난 가운데 탑걸의 감독 최진철은 “미안해할 거 없다. 잘했다”면서 선수들을 독려했다. 이에 탑걸 선수들 역시 “할 수 있다”를 외치며 의욕을 다졌다.

그러나 후반전이 시작되자마자 탑걸이 추가골을 터뜨렸다. 김승혜가 김민경의 패스를 받아 쇄기 골을 날린 것. 데뷔 첫 골에 김승혜는 포효했다.

반면 골을 허용한 아유미는 좌절한 채로 주저앉았고, 간미연과 유빈이 그런 아유미를 위로했다.

여기에 이은형과 오나미의 골까지 터지면서 개벤져스는 5대0으로 탑걸을 꺾고 2연승을 수성했다.

이 같은 결과에 최진철은 “누구 잘못이 아니다. 우린 최선을 다했다. 아직 세 경기 넘었으니 잘해서 넘어가면 된다”며 선수들을 격려했다.

이에 아유미는 “너무 아쉽다. 잘할 수 있는데 몸이 아파서 안 따라준다는 게 너무 아쉬워서 그렇다”고, 간미연은 “허리만 안 아팠으면 더 뛸 수 있었을 텐데. 아이돌 시절 힐을 신고 춤을 추다 보니 다들 몸 상태가 좋지 않다”며 거듭 아쉬움을 표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골 때리는 그녀들’ 방송화면 캡처

저작권자 ⓒ 파이미디어 TV리포트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