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현국 위메이드 대표 "위믹스, 매달 1000만 개씩 추가로 풀 것"

이지영 입력 2022. 1. 12. 21:39 수정 2022. 1. 12. 21:4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가 "상반기 중 매달 위믹스(WEMIX) 1000만 개 씩을 시장에 추가로 풀 계획"이라고 밝혔다.

장 대표는 12일 유튜브 채널 알고란에 출연해 '1분기 중 4600억 상당의 WEMIX를 추가 매도한다는 내용이 사실인가'에 대한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장 대표는 이에 대해 "거래소 상장 당시 향후 유통량을 어떻게 풀 것인지 계획을 제출하게 돼 있다"며 "나와 있는 계획에 따라 매달 1000만개씩 물량을 풀 예정인 것은 맞다"고 설명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사진=알고란 유튜브 캡처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가 "상반기 중 매달 위믹스(WEMIX) 1000만 개 씩을 시장에 추가로 풀 계획"이라고 밝혔다.

장 대표는 12일 유튜브 채널 알고란에 출연해 '1분기 중 4600억 상당의 WEMIX를 추가 매도한다는 내용이 사실인가'에 대한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해당 내용은 국내 가상자산(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 내 WEMIX 정보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해당 정보에 따르면 위메이드는 1분기 중 WEMIX의 유통량을 단계적으로 확대한다. 1월 31일 기준 1억5821만개로, 2월 28일 기준 1억6796만개로, 3월 31일 기준 1억7777만개로 확대할 예정이다.

장 대표는 이에 대해 "거래소 상장 당시 향후 유통량을 어떻게 풀 것인지 계획을 제출하게 돼 있다"며 "나와 있는 계획에 따라 매달 1000만개씩 물량을 풀 예정인 것은 맞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시세에 따라 계산을 하면 약 4000억 규모가 나오니 틀린 계산은 아니다"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현재 위메이드가 보유한 물량은 전체 발행량의 83% 수준이라고 강조했다. 장 대표는 "백서에 따라 전체 발행량인 10억 개 기준 83%를 회사가 보유 중"이라며 "팀 물량 74%에 팀 보상 물량 9%를 더해 총 83%를 보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최근에 매도한 물량에 대해서는 "지난 2019년과 2020년에 걸쳐 진행한 프리 세일즈에서 못 팔고 남은 물량이 꽤 있었다"며 "최근 매도한 물량은 프리 세일즈에서 남은 물량에서 소진한 것이기 때문에 회사가 보유한 물량은 변함없이 83%"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일로 가상자산 투자자들과 신뢰가 깨졌다는 것에 동의하지 않는다"며 "회사의 말이 충분히 전달되지 않았다고 생각하고 이를 보완하려 한다"고 말했다.

<블록체인·가상자산(코인) 투자 정보 플랫폼(앱) '블루밍비트'에서 더 많은 소식을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이지영 블루밍비트 기자 jeeyoung@bloomingbit.io 

경제지 네이버 구독 첫 400만, 한국경제 받아보세요
한국경제신문과 WSJ, 모바일한경으로 보세요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