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일자리 코로나 이전 회복"..공공일자리, 라이더 덕분

입력 2022. 1. 12. 20:48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 앵커멘트 】 지난해 우리나라 취업자 수를 봤더니 정부는 7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늘었다고 평가했습니다. 코로나19가 영향을 끼친 첫 해와 비교한 일자리 숫자라 의미는 빛이 바랩니다. 배달업 그리고 정부 예산이 들어간 공공일자리가 지난해 가장 많이 늘었습니다. 안병욱 기자입니다.

【 기자 】 코로나19가 만 2년째로 향하며 국내 배달시장 규모는 23조 원까지 커졌고, 배달업에 종사하는 라이더들 역시 빠르게 늘고 있습니다.

▶ 인터뷰(☎) : 배달 종사자 노조 관계자 - "예년에 비해서 작년에 (조합원 수가) 2배 이상으로 더 증가한 것 같아요. (그런데도 일반) 근로자에 비해서 차별적이고…."

지난해 배달 종사자가 속한 운수·창고업의 취업자 수는 158만 6천 명으로, 1년 전보다 10만 3천 명 늘었습니다.

통계청이 7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늘었다고 밝힌 지난해 취업자 증가폭 36만 9천 명의 3분의 1 수준입니다.

공공일자리가 포함된 보건·사회복지서비스업 역시 20만 개 가까이 늘었습니다.

▶ 인터뷰 : 공미숙 / 통계청 사회통계국장 - "코로나 영향으로 취업자 감소가 컸던 2020년에 대한 기저효과, 그리고 고용회복세…."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SNS에 방역 강화에도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회복했다며 고용 회복세가 뚜렷하다고 평가했습니다.

하지만, 고용의 질이 악화하는 점은 여전히 문제입니다.

늘어난 취업자의 대다수인 89.4%가 60세 이상인 반면, '경제 허리'인 30대는 10만 7,000명, 40대도 3만 5,000명이 감소했습니다.

게다가 도소매·숙박음식점 등 대면 업종의 어려움과 직원 없는 나홀로 사장도 늘고 있어 고용 시장의 양극화는 심해질 전망입니다.

MBN뉴스 안병욱입니다. [obo@mbn.co.kr]

영상취재 : 김병문 기자 영상편집 : 김민지

Copyright © MB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