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外人 공격 라인 개편' 수원 삼성, 지난 시즌 파이널 5경기-1득점 아쉬움 털어낼까

김가을 입력 2022. 1. 12. 18:3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수원 삼성이 외국인 공격 라인을 대대적으로 개편했다.

박건하 감독이 이끄는 수원 삼성은 2022시즌을 앞두고 세바스티안 그로닝(25·덴마크)과 엘비스 사리치(32·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를 품에 안았다.

사실 수원은 지난 시즌 외국인 공격수들의 활약에서 아쉬움을 남겼다.

수원은 외국인 공격 자원의 부진 속 K리그 38경기에서 42골을 넣는 데 그쳤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사진제공=수원 삼성
사진제공=수원 삼성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수원 삼성이 외국인 공격 라인을 대대적으로 개편했다.

박건하 감독이 이끄는 수원 삼성은 2022시즌을 앞두고 세바스티안 그로닝(25·덴마크)과 엘비스 사리치(32·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를 품에 안았다.

'기대주' 그로닝은 2020~2021시즌 덴마크 2부 리그 30경기에서 23골을 넣으며 득점왕에 올랐다. 최근 3시즌 78경기에서 43골-13도움을 기록하며 차세대 스트라이커로 각광받고 있다. 최전방에서 오른발, 왼발, 헤더 등 가리지 않는 수준급 골 결정력을 갖췄다는 평가다.

'검증된 외국인 선수' 사리치는 30개월 만에 수원으로 복귀한다. 사리치는 2018년 수원 유니폼을 입고 K리그에 발을 내디뎠다. 그는 두 시즌 동안 37경기에 나서 6골-11어시스트를 기록하며 팬들에게 '패스 마스터'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다.

두 선수의 합류로 수원은 한 층 단단한 공격 라인을 갖추게 됐다. 사실 수원은 지난 시즌 외국인 공격수들의 활약에서 아쉬움을 남겼다. 야심차게 영입했던 니콜라오(이탈리아)는 부진의 늪에서 빠져나오지 못했다. 그는 K리그 17경기에서 단 한 골에 그쳤다. 안토니스(호주)는 여름 이적 시장을 통해 웨스턴 시드니로 이적했다.

수원은 외국인 공격 자원의 부진 속 K리그 38경기에서 42골을 넣는 데 그쳤다. 특히 파이널 라운드 5경기에서는 단 한 골에 그치며 시즌을 6위로 마무리했다. 김건희 정상빈 등 국내 선수들의 발전한 기량을 선보였지만, 부상 탓에 어려움을 겪었다. 박 감독이 시즌 중 "외국인 스트라이커 포지션이 아쉽다"고 고민을 토로했을 정도다.

2022년 새 외국인 공격 라인을 갖추게 된 수원이 달라진 공격력을 선보일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수원은 현재 제주에서 동계전지훈련을 진행하고 있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2022 임인년 신년운세 보러가기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비, 칼은 왜 들고 있어 '2살연상 ♥김태희'도 깜짝 놀랄 셀카
포승줄 묶인 조영남..“윤여정에 다시 전화 온다면 내가 바람을..”
'솔로지옥' 프리지아, '성형빨'인줄 알았더니 아빠 판박이(ft. 럭셔리 명품 두른 것도 닮은꼴)
'전현무♥' 이혜성 41kg 글래머인데 “외모 강박 폭식증”
'송자호와 결별' 박규리, 무슨 일? 의미심장 SNS “인류애의 상실”
이다희, 적나라하게 드러낸 상반신..할 말 잃게 한 파격 노출 드레스
'혜리♥' 류준열 "사진 찍는 이유? '내가 거기 있었다' 존재감 커"
이런 선풍기는 없었다. 선풍기인가? 에어컨인가?
'비거리' 최대! 믿고 치는'드라이버' 전세계 최저가! 10자루 한정!

Copyright© 스포츠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